에너지 R&D 지원, 파급효과 큰 분야에 재정 10배 더 투입
산업부, 18일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 공청회 개최
5년 내외 300억 규모 사업, 수요연계형 R&D 강화 등 추진
작성 : 2019년 11월 18일(월) 10:29
게시 : 2019년 11월 18일(월) 11:01
가+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주관한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 공청회가 18일 쉐라톤 서울 팔래스에서 열렸다.

정부가 기존의 10배에 달하는 비용을 들여 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분야의 에너지 기술 개발 지원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 ‘에너지 기술개발 로드맵’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를 개최했다.

정부는 이번 발표에서 국가 역량을 결집한 대형·중장기 플래그십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평균 28억원 규모, 3년짜리로 에너지 기술개발 연구가 지원됐지만 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분야에는 동일한 공통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300억원, 5년 내외의 연구 지원을 실시한다는 것이다.

또 수요-공급기업이 연구를 공동으로 하고 공급기업이 개발한 제품을 수요 기업이 실증, 검증해 구매하는 수요연계형 R&D도 강화한다. 이에 따라 수요기업 주관 R&D 참여 비중도 늘어날 예정이다. 수요기업 주관 R&D 참여 비중은 지난해 8.2%에 그쳤지만 2024년에는 20%, 2030년에는 30%까지 높아진다.

이번 로드맵에는 16대 중점기술의 분야별 세부 이행방안이 담겼다. 총 50개의 추진과제를 도출했으며, 향후 에너지 R&D 투자 확대와 더불어 중점기술 분야에 90% 이상을 집중 지원할 예정이다.

16대 중점기술 R&D 전략은 에너지기본계획 중점과제 4개 분야에 따라 선정됐다.

에너지신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태양광, 풍력, 수소, 에너지신소재 등 미래 청정에너지 시장을 선도할 도전적인 R&D 목표가 제시됐다. 현재보다 2배 이상 저렴한 태양전지 개발, 풍력 핵심부품의 국산화, 고효율 수전해 기술 등이 담겼다.

깨끗·안전한 에너지 공급을 위해서는 석탄화력, 원전 등 기존 기저발전의 안전성·환경성 최우선으로의 R&D가 추진된다. 또 태양광, 연료전지, ESS 등 향후 보급 확대가 예상되는 모듈과 부품에 대한 리파워링, 유가자원 회수 기술 등으로 자원 낭비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고효율 저소비 구조 혁신을 위해서는 플러스에너지 건물 구현, 맞춤형 FEMS 개발을 통한 산업부문 에너지사용량 절감 등이 추진된다.

분산형 에너지 확산을 위해서는 지능형 전력망, DC 배전기술 확보, ESS의 화재 안전성 강화 등을 위한 기술 개발에 나선다.

이번 공청회에는 산·학·연 전문가 및 시민단체 등 300여명이 참석해 계획과 로드맵 주요 내용에 대한 질의와 토론이 진행됐다.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 계획과 로드맵의 차질 없는 이행을 통해 기술혁신에 기반한 에너지전환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반영해 오는 12월 국가과학기술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에너지기술개발계획은 에너지법 제11조에 근거한 계획으로, 향후 10년간(2019~2028)의 에너지기술개발 비전과 목표, R&D 투자전략과 제도 운영방안을 제시하는 법정 기본계획이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