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9) 원투씨엠, 구글플레이 부스서 ‘에코스 스마트 스탬프’ 적용
2년 연속 프로모션 진행…‘디지털 도장’ 기술 활용
작성 : 2019년 11월 14일(목) 18:30
게시 : 2019년 11월 14일(목) 18:30
가+가-

원투씨엠이 ‘지스타 2019’ 구글플레이 부스에서 ‘에코스 스마트 스탬프’ 적용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원투씨엠이 지난해에 이어 ‘지스타 2019’에 참여한 구글플레이 부스에서 2년 연속 ‘에코스 스마트 스탬프’ 적용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원투씨엠은 지난해 11월 지스타 2018에 참가한 구글플레이 부스에서 스탬프 랠리 이벤트를 공급해 전시장을 방문한 고객들에게 재미와 다양한 경품으로 모바일 이벤트를 선보여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구글플레이 부스에 비치된 QR코드를 고객이 직접 스캔하면 구글플레이에서 진행하는 ‘기프트 카드 스탬프 랠리’ 이벤트에 참여가 가능하다.

또 구글플레이 부스의 각종 게임존(구글플레이 포인트 럭키존, 쿵야 캐치마인드존, 창구 프로그램존, 야외부스 등)에서 미션 클리어 후 스탬프를 모아 1만원 상당의 구글플레이 기프트 카드로 교환할 수도 있다.

더불어 스탬프 랠리 웹페이지에서는 올해 구글플레이가 진행하는 종합 장르 모바일 게임 대항전 ‘플레이 온 챌린지’에서 응원하는 인플루엔서 팀(팀 풍월량, 팀 김재원)에 투표하거나 부스의 스테이지에서 진행되는 각종 실시간 퀴즈 이벤트에 참여해 구글플레이 포인트 등 추가적인 경품을 받을 기회도 주어진다.

원투씨엠 측에 따르면 스마트 스템프를 적용한 프로모션의 경우 고객에게는 즐거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이를 적용한 프로모션 등의 다양한 이력과 데이터가 시스템을 통해 처리되고 다양한 마케팅적 분석이 가능하며 추가적인 마케팅으로 연계도 가능하다.

한편 지스타 구글플레이 부스 프로모션에 사용된 스마트 스탬프는 2013년에 설립한 원투씨엠의 ‘디지털 도장’ 기술이며 특허 220여개로 보호받고 있다. 작동 원리는 스마트폰의 ‘패턴 잠금’ 방식과 비슷하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이 도장에 담긴 특정한 정전기 패턴을 터치 패널로 인식해 정보를 네트워크로 전송한다. 이후 클라우드로 구축한 시스템에서 결제·인증 등의 절차를 처리한다. 에코스 스탬프는 판매시점 정보관리시스템(POS)이 없는 매장이나 야외 행사장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과 클라우드 시스템에서 모든 인증 절차가 이뤄지기 때문에 태블릿PC와 같은 별도의 전자 기기를 구매할 필요가 없어 시스템 구축도 간편하다. 또 근거리무선통신(NFC)이나 블루투스 기술이 필요하지 않아 어떠한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원투씨엠은 해당 기술을 기반으로 활발하게 해외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세계 22개국에서 사업화를 하고 있다. 또 다양한 이벤트 프로모션, 상점 대상 로열티 마케팅, 모바일 쿠폰과 모바일 결제 등 적용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박근영 원투씨엠 이사는 “세계에서 발생하는 1일 400만건 이상의 데이터를 빅데이터 및 핀테크 응용 분야로 확대하는 사업을 준비 중”이라며 “이러한 사업을 해외로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