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 조직위, 제1회 유럽 EV 라운드 테이블 개최
14일 서울서 ‘유럽지역 자동차 산업 트렌드 변화 및 대응방향’ 주제로 열려
작성 : 2019년 11월 14일(목) 18:09
게시 : 2019년 11월 14일(목) 18:09
가+가-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가 14일 서울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제1회 전기차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

제7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조직위원회가 14일 서울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제1회 전기차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

이날 라운드 테이블은 자동차 산업 글로벌 트렌드가 기존 산업 생태계와 달리 전기차, 자율주행차, 공유 서비스 등이 결합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전환하고 있는 추세를 반영해 ‘유럽지역 자동차 산업 트렌드 변화 및 대응방향’을 주제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대사, 포로데 술베르그 주한 노르웨이 대사, 라스무스 뵤노 주한 덴마크 상무 참사관, 프랭크 스타이러너 람보르기니 서울 대표, 임윤순 로버트보쉬 코리아 공동 대표, 김성엽 댄포스코리아 대표를 비롯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재규어·랜드로버 임원 등 국내외 20여명이 참석했다.

알리 아자드 블룸버그 모빌리티 총괄은 ‘유럽과 한국의 전기차 시장 비교’ 주제 발표를 통해 “전기차 판매 추이 및 관련 산업 활성화의 주요 흐름은 해당 국가의 법규 규제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주제 발표 후에는 참석자들은 유럽 지역과 한국의 전력망 운영 차이점을 언급하면서 산업 기반 차이를 비롯한 이에 대한 대응방안도 중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한편 제7회 국제전기차엑스포는 내년 4월 29일부터 5월 2일까지 4일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