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셀카, 10월 중고차 ‘내차팔기’ 대표시세 공개
경차 등 중고 콤팩트카 시세 및 거래량 상승
작성 : 2019년 11월 07일(목) 16:06
게시 : 2019년 11월 07일(목) 16:06
가+가-

AJ셀카가 10월 중고차 내차팔기 대표시세 데이터를 공개했다.

AJ셀카가 10월 중고차 ‘내차팔기’ 대표시세 데이터를 7일 공개했다.

내차팔기란 차량번호와 연락처의 간편한 신청만으로 자신의 차량점검, 온라인 경쟁 입찰, 차량대금 및 탁송까지 AJ셀카가 직접 방문해서 진행해주는 중고차 판매 서비스다.
대표시세는 경매에 참여한 회원사에 판매가 완료된 차종 중 가장 높은 거래량을 보인 상위 20개 모델의 평균 시세를 의미한다.

지난달 내차팔기 대표시세에서는 경차가 시세 상승의 새로운 강자로 등장했다. 쉐보레 ‘더 넥스트 스파크’는 전월대비 시세가 6%, 기아자동차의 ‘더 뉴 모닝’은 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전달인 9월의 경우 더 뉴 모닝은 2%의 시세 하락을 보였고 더 넥스트 스파크는 인기 거래 차량에도 포함되지 못한 바 있다.

이는 최근 시장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로 인해 다시금 작고 콤팩트한 차량 시장이 부상하면서 몇 해간 시들했던 경차의 인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AJ셀카의 내차팔기에서 가장 높은 거래량을 보인 모델도 더 뉴 모닝이었다.

한편 가장 높은 시세 상승을 보인 모델은 미니밴 차종이었다. 기아차 ‘올 뉴 카니발’의 지난달 평균 시세는 전월대비 10% 올랐다. 내년 풀체인지 모델 출시 예고와 연식변경 전 중고차 거래가 활발해지는 연말 시즌이 맞물려 가파르게 시세 상승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이어 2위는 7% 상승을 보인 현대자동차 ‘투싼’이었다. 연일 고전을 면치 못하던 준중형 SUV 차종이지만 내년 풀체인지 모델 출시가 예고된데다 지난달에 풀체인지 모델 디자인이 선공개되면서 구형 모델 시세가 일시적으로 탄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AJ셀카 관계자는 “중고차 시장의 트렌드도 신차 시장의 흐름과 함께 하기 때문에 중고차 판매와 구매를 앞두고 있다면 고객들의 수요를 예견해 차량을 거래하는 중고차 전문 매매사들의 움직임이 반영된 AJ셀카의 내차팔기 데이터를 참고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