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어민들 해상풍력반대 궐기대회 개최
이방훈 회장 기관의 공청회 절차 없는 일부 어민들과의 협의는 인정할 수 없어
작성 : 2019년 11월 03일(일) 18:40
게시 : 2019년 11월 04일(월) 23:53
가+가-

부산시해상풍력대책위원회(회장 이방훈)는 오규석 기장군수, 황운철 기장군의회 의장, 정승윤 자유한국당 기장군당협위원장 등 여야를 막론한 정치인들과 지역 주민, 어업인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0월 31일 부산 기장군 대변항 멸치광장에서 부산시의 해상풍력 추진 반대 궐기대회를 가졌다.

부산시해상풍력대책위원회(회장 이방훈)는 10월 31일 부산 기장군 대변항 멸치광장에서 부산시의 해상풍력 추진 반대 궐기대회를 가졌다.
이날 궐기대회에는 오규석 기장군수, 황운철 기장군의회 의장, 정승윤 자유한국당 기장군당협위원장 등 여야를 막론한 정치인들과 지역 주민, 어업인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방훈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기관의 공청회 절차도 없이 일부 어민들과의 협의는 인정할 수 없으며 발전기금에 현혹돼 동의한 어촌계는 동의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승윤 위원장(자유한국당)은 “경기 침체로 공장 가동률이 떨어져 전기가 부족한 상황에서 해상풍력은 경제성이 없고 흉물스럽다”면서 “한국의 기술이 낮기 때문에 외국 기업들에게 유리한 것”이라는 반대 논리를 폈다.
김민정 부산시의원(더불어민주당)은 “ 청사포 해상풍력과 관련해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었던 윤상직 국회의원이 이 자리에 와 설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남부발전이 포함된 특수목적법인(SPC)은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40㎽급 해상풍력발전사업 허가를 받았다. 어민과 지자체의 반발로 사업 추진이 중단되는 듯 했으나, 최근 ‘2050 클린에너지 마스터플랜 최종보고서’에 따라 부산시가 2050년 1406㎽ 규모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밝히자 어업인들과 기장군은 다시 반발하고 나섰다.
한편, 해상풍력발전을 추진 중인 특수목적법인의 관계자는 “올해 내로 해상풍력을 지지하는 어업인을 포함한 협의회를 발족할 계획”이라며 “이번 궐기대회가 기장군민 모두의 견해는 아니다”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