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전반 입찰 담합 제재 임박…후폭풍 거셀듯
공정위, 18개 기업에 심사보고서 송부
작성 : 2019년 10월 28일(월) 14:32
게시 : 2019년 10월 28일(월) 14:32
가+가-



유명 배전반 업체들이 가스공사 입찰에서 담합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담합 혐의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져 제조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지난 28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가스공사 배전반 입찰 담합 의혹과 관련해 진술 조사 등을 받았던 18개 기업에 각각 해당사건 심사보고서를 송부하고 의견을 수렴 중이다. 내년 초나 늦어도 상반기 안에 제재가 확정될 것이란 게 업계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공정위는 2013년 4월부터 2015년 7월까지 가스공사가 발주한 15건의 배전반 구매입찰에서 18개 기업이 입찰별로 낙찰예정자와 형식적 입찰참여자, 투찰가격 수준 등을 합의하고 이를 실행했다고 보고 있다.

15건의 입찰에서 11건은 W사, 3건은 K사, 1건은 B사를 낙찰예정자로 정하고 사전에 합의한 형식적 입찰참여자는 낙찰가능 범위에서 벗어나도록 투찰했다는 것이다.
담합 의혹을 받고 있는 18개 기업은 모두 업계를 대표할 만한 관수 시장 유력 기업들이다.

이에 따라 공정위의 제재가 현실화되면, 배전반 시장에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제재기간 동안 입찰 참여는 물론이고 MAS(다수공급자계약)나 제3자 단가계약 등 계약 행위도 할 수 없다. 인증 취소 등 관수 영업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셈이다. 인증을 새로 획득하는 것도 어렵다. 신인도 점수가 대폭 감점(최대 10점)되기 때문이다. 현재로선 담합 의혹 자체를 부인하는 기업도 더러 있기는 하지만, 공정위 제재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18개 기업에 포함된 A업체 대표는 “공정위가 오래전부터 조사를 해왔고, 그동안의 경험에 비춰보면 제재 수위가 관건이지, 제재 자체를 피할 길은 없어 보인다”면서 “경기가 어려운 점을 감안해 선처를 바랄뿐”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B업체 대표는 “공정위 결정이 나오면 법무법인과 상의해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워낙 대형 이슈라 배전반 업계가 겪을 후유증도 적지 않을 전망이다.
업계 한 전문가는 “배전반 업계 전체가 침체될 수 있는 대형 악재”라면서 “연루기업뿐 아니라 업계가 이미지를 회복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업계에선 이번 사건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업계 한 CEO는 “지명경쟁입찰뿐 아니라 그동안 관수시장 전반에 잘못된 악습들이 꽤 있었다. 불공정 행위를 반성하고 배전반 시장이 리셋되는 출발점이 돼야 한다”면서 “과거와 작별하고 이제라도 공정하게 품질로 경쟁하는 풍토를 다 같이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