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2026년까지 대전·금산공장에 3100억원 투자해 스마트 팩토리 구축
생산 설비 현대화 및 근로자 작업 환경 개선…수익성 향상 등 미래 성장 견인
작성 : 2019년 10월 23일(수) 15:05
게시 : 2019년 10월 23일(수) 15:05
가+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금산공장 전경.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오는 2026년까지 3100억원을 투자해 대전공장과 금산공장의 생산설비 현대화를 통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이번 프로젝트로 지능형 공장, 스마트팩토리 구현을 위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딥러닝 등 최신 디지털 기술 접목을 통해 생산성과 작업 효율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수익성이 높은 프리미엄 고인치 타이어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고 판매를 확대하기 위한 생산 능력 확충도 병행된다.

이와 함께 근로 환경 개선을 위한 변화도 중점적으로 추진된다. 삶의 질 향상과 워크&라이프밸런스를 중시하는 기업 문화 트렌드 변화에 맞게 근로자들의 근무 환경 개선, 자동화 설비 증대 등을 통한 설비 현대화 등이 이번 투자의 중요 목표다.

실제로 회사는 작업환경 개선을 위해 웨어러블 로봇 개발 및 도입을 위한 추진조직을 구성해 주요 기관 및 대학과 공동개발에 나서는 등 인간 친화적인 작업환경 구축을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사장)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등 불확실성 증가 및 글로벌 경기침체로 인한 어려움이 그 어느 때보다 큰 상황”이라며 “국내 경기 침체와 판매 부진 속에서도 노사상생의 기틀을 마련하고 한국타이어의 글로벌 성장을 실현시키는 자양분 역할을 했던 대전·금산공장을 다시 한번 미래 성장 전략의 핵심으로 부상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지난 5월 사명 변경과 함께 테크놀로지 기반 혁신을 통한 미래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이테크 연구시설 ‘한국테크노돔’을 중심으로 구축된 글로벌 연구개발(R&D) 네트워크를 활용해 미래 지향적 혁신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타이어 비즈니스의 질적 성장 및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기술력, 브랜드, 네트워크 중심의 신성장 추진체계를 더욱 강화해 오토모티브 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 나가고 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