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두산퓨얼셀, 수소경제 활성화 ‘맞손’
연료전지 기술협력 협약 체결하고 기술 및 인증 등 교류
작성 : 2019년 10월 22일(화) 22:56
게시 : 2019년 10월 22일(화) 22:56
가+가-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오른쪽)과 유수경 두산퓨얼셀 사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기안전공사가 수소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탠다.
22일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전북 익산 소재 두산퓨얼셀 익산공장에서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과 유수경 두산퓨얼셀 사장 등 양 기관 관계자가 함께한 가운데 ‘연료전지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연료전지의 설계·제작 과정에서의 기술협력은 물론 ▲연료전지 모델별 인증시험 표준화 ▲수소연료전지 기술지원센터 운영 ▲분야별 용접·기계·전기 기술교류회 등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협약은 연료전지 제작 전문기업인 두산퓨얼셀과 손잡고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 지원과 수소연료전지 안전관리체계 강화를 위해 발을 내디뎠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게 전기안전공사 측의 설명이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수소연료전지 생태계 조성이라는 양 사의 공동된 관심이 이번 협약을 이끌었다”며 “앞으로 수소연료전지 산업이 우리 경제의 혁신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