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3일, 재생에너지의 날로 제정
2019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에서 재생에너지의 날 제정 및 기념식 진행
작성 : 2019년 10월 22일(화) 18:10
게시 : 2019년 10월 22일(화) 18:11
가+가-
10월 23일이 '재생에너지의 날'로 제정된다.

재생에너지의 날 제정 추진위원회는 오는 23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코엑스홀에서 개최되는 ‘2019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KIREC)’에서 ‘재생에너지의 날’ 제정을 선포하고 기념식을 가진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4월 신·재생에너지학회는 춘계학술대회에서 재생에너지의 날 제정을 제안했다. 또 올해 7월에는 재생에너지의 날 제정 추진위원회를 본격 출범하며 서울에서 열리는 세계재생에너지총회와 발맞춰 10월 23일을 재생에너지의 날로 제정하겠다는 목표를 알린 바 있다.

추진위원회는 기후변화센터와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를 중심으로 한국바이오에너지협회, 한국소형풍력협의회, 한국신·재생에너지협회, 한국자원경제학회, 한국태양광발전사업자협회, 한국태양광발전학회,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한국풍력산업협회, 한국풍력에너지협회 등 재생에너지 관련 11개 단체로 구성됐다.

이완근 한국태양광산업협회 회장과 진우삼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회장, 김유정 학생이 추진위원회의 공동추진위원장을 맡았으며 김소희 기후변화센터 사무총장과 이성호 에너지전환정책연구소 소장, 정우식 한국태양광산업협회 부회장은 공동실행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재생에너지의 날 제정 추진위원회를 비롯한 국내외 재생에너지 이해관계자, 국민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에는 민·관·학을 대표하는 국내외 인사 김동섭 신성이엔지 사장, 진우삼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회장, REN21의 Rena Adib 사무총장, The Climate Group의 Sam Kimmins RE100 대표, 세계풍력에너지위원회 Morten Dyrholm 회장(Vestas 부회장) 등이 참여한다. 또 김유정 청년공동추진위원장(성신여자대학교)과 기후변화센터 대학생 자원활동단체 유세이버스 강성원 학생(한국외국어대학교)이 대표로 나서 제정 선언문을 낭독한다.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재생에너지의 날 제정은 재생에너지의 필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제고를 위해 정부 주도가 아닌 민간 차원에서 주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이를 통해 국민들이 에너지 소비자로서 에너지문제 해결을 위해 스스로 실천하고, 적극적인 기후변화 대응이 가능하도록 돕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