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감한 탈석탄, 인력 운용 해결책 시급
석탄화력→LNG 대체건설 시 정원 40%가량 감소
발전공기업은 신재생E 등 신사업 확대, 협력업체는 해외시장 공략
“정원 감축되면 신규인력 채용 어려워질 것” 지적도
작성 : 2019년 10월 21일(월) 15:23
게시 : 2019년 10월 22일(화) 08:08
가+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잇따른 폐지에 이어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과감한 탈석탄’이 추진되면서 정원 감축이 불가피해져 발전공기업과 협력업체의 인력 운용이 화두로 떠올랐다.

업계에서는 석탄화력발전소를 같은 용량의 액화천연가스(LNG)발전소로 전환하는 경우 약 40~50%의 인력감축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한다.

지금까지는 발전소가 폐지되는 경우 새로운 사업을 유치하거나 해당 인력을 다른 사업소에 분배해 정원 감소로 오는 타격을 최소화했다.

그러나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과 맞물려 대규모 석탄화력이 LNG로 대체된다면 기존의 방식으로는 한계에 부딪힐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난 14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의원들이 인력 운용 현안을 점검했다.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비례대표)은 “한국남동발전 삼천포발전본부의 경우 1·2호기는 올해 말 폐지 예정이고 3~6호기도 LNG로 대체건설을 추진하고 있다”며 인력 운용 계획을 질의했다.

이에 대해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특수목적법인(SPC)을 활용한 민자발전의 운영·유지보수(O&M)를 맡아 해당 사업장에 투입할 계획”이라며 “여유 인력에 대해서는 신사업, 신재생에너지 등에서도 활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발전공기업뿐만 아니라 협력업체도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나섰다.

국내 경상정비업체 관계자는 “LNG복합의 경우 가스터빈 정비시장에는 제조사에 막혀 정비업체가 진입할 틈이 없다”며 “증기터빈 정비는 가능할 것으로 보이지만 국내 시장에서 쌓은 석탄발전설비 정비 노하우를 살려 해외시장을 공략하려 한다”고 말했다.

한편 급격한 탈석탄 정책이 청년 일자리 창출 정책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희복 한국중부발전노동조합 위원장은 “석탄화력발전소를 LNG발전소로 대체함으로써 정원이 감축돼도 정년퇴직 인원들이 있어 사업소 재배치를 통해 감당은 가능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정년퇴직 인원을 충원할 신규인력 채용은 어려워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폐지가 예정된 10기의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에 더해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과감한 탈석탄’이 예고되면서 2030년까지 최대 1만㎿ 규모의 석탄화력발전소가 LNG발전소로 대체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기존 인력 활용과 신규인력 채용 등 인력 운용 문제를 놓고 발전공기업과 협력업체들의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장문기 기자 기사 더보기

mkchang@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