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구 의원, “中企 특성화고 지난해 연계취업률 29.4% 불과”
2014년 160개교에서 지난해 200개로 40개교 증가
신입생 충원률은 지속적 하락, 지난해 9.3% 미충원
작성 : 2019년 10월 08일(화) 13:26
게시 : 2019년 10월 08일(화) 13:27
가+가-
중소기업 인력난 완화를 위해 중소기업 현장중심의 인력양성을 목표로 하는 중소기업 특성화고의 중소기업 취업률이 지난해 급격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중소기업 특성화고수는 2014년 160개교에서 지난해 200개 학교로 40개교가 늘어났지만 중소기업 취업률은 2년 연속 하락했다.

최근 5년간 중소기업 특성화고의 연평균 전체 취업률은 54.5%였고 중소기업 취업률은 45.5%였는데 지난해 전체 취업률은 36.1%, 중소기업 취업률은 29.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특성화고에 입학하는 학생 수도 점차 줄어들고 있는데 2015년 99.0%였던 신입생 충원율이 지난해에는 90.7%로 하락해 9.3%에 해당하는 입학생을 충원하지 못했다.

중소기업의 경우 해마다 7만 명이상 미충원인원이 발생하고 있고 지난해 중소기업의 미충원율은 13%에 달할만큼 인력난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기구의원은 “중소기업 특목고의 취업률 하락을 제고하고 중소기업 인력난을 완화시킬 수 있는 연계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석희 기자 기사 더보기

xix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