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배출 7억t 넘었다 ... 에너지 분야 영향 가장 커
작성 : 2019년 10월 08일(화) 10:46
게시 : 2019년 10월 08일(화) 10:46
가+가-

(사진:연합뉴스 제공)

온실가스 배출량이 사상 처음으로 7억t을 넘겼다. 이는 전년보다 2.4% 증가한 수치다.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센터장 홍동곤)는 국가 온실가스 통계관리위원회(위원장 박천규 환경부 차관) 심의를 거쳐 2017년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전년 6억9257만t에서 1657만t 증가한 7억914만tCO2eq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한 이유는 전기·열 부문 석탄 사용 증가, 철강 부문 원료탄 사용 증가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석탄의 온실가스 배출은 1260만t 증가했다. 가스에서 110만t이 증가한 것과 비교할 때 11배가 넘는 규모다.

이는 2017년 노후 석탄 조기 폐지 정책에 따라 서천 1·2호기(400MW)를 폐지하고 영동 1호기(125MW)는 바이오연료로 전환했음에도 5GW가 넘는 석탄 발전 설비가 신규로 진입한 탓으로 분석했다.

북평 1‧2호기 (1190MW), 신보령 1‧2호기(1852MW), 삼척그린 2호기(1022MW), 태안 10호기(1050MW) 등 6기가 신설됐다.

이 밖에 석유부문에서는 520만t 감소해 전체 전기‧열 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860만t 증가했다.

철강 부문 온실가스 배출 증가량(610만t)은 대부분 원료탄 사용 증가에 따른 배출증가(590만t)로 발생했다.

원료탄 사용이 증가한 이유는 철강제품의 수출회복에 따른 조강 생산량의 증가(3.6%)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불소계 온실가스 소비 부문의 배출 증가(310만t)는 냉매가스(220만t) 및 공정가스(130만t) 부문의 배출량 증가로 인해 발생했다.

이는 냉방·냉장기 생산 증가에 따른 냉매 가스 수입량 증가, 반도체·디스플레이 호황에 따른 불소계 가스 구입 증가 영향으로 분석된다.

분야별 온실가스 배출비중은 에너지 86.8%, 산업공정 7.9%, 농업 2.9%, 폐기물 2.4% 순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분야 배출량은 국가 총배출량의 86.8%에 해당하는 6억1580만t으로 전년 대비 2.2% 증가했다.

산업공정 분야 배출량은 국가 총배출량의 7.9%에 해당하는 5600만t으로 전년 대비 6.0% 증가했으며 농업 분야 배출량은 국가 총배출량의 2.9%에 해당하는 2040만t으로 전년 대비 0.3% 감소했다.

토지‧임업(LULUCF) 분야에서의 온실가스 흡수량은 4160만t으로 전년 대비 5.3% 감소했다. 폐기물 분야 배출량은 국가 총배출량의 2.4%에 해당하는 1680만t으로 전년 대비 2.0% 증가했다.

온실가스 배출 효율성을 나타내는 배출집약도를 살펴보면, ‘국내총생산(GDP) 10억원당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 대비 0.7% 감소한 456t/10억원으로, 1990년 이후 지속적으로 하락해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1인당 배출량’은 2013년 13.8t/명을 기록하고 2014년 이후 2016년까지 소폭 감소했으나, 2017년 13.8t/명으로 전년 대비 2.1% 증가했다.

홍동곤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가 둔화됐지만,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이 다소 증가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국가 전체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7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 자료는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누리집(www.gir. 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전력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신안군 귀촌 메카 된 이유…태양광연금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태양광발전이 지역사회 상생발전과 함께 훌륭한 귀촌 유인책이 되고 있다. 그 주인공…

    #전력
  2. 2
    한전 보안 계량기 시범보급 나선다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 계량기 업계가 반도체 수급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한국전력이 올해 AM…

    #전력
  3. 3
    송영길 원전 소신...탈원전 정책 文정부와 차별화 기조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소형모듈원자로(SMR)의…

    #전력
  4. 4
    에너지전환 대원칙 세운다…전력시장 공공성 확립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민간의 에너지 시장 참여를 촉진하면서도 전력시장의 공공성을 유지하기 위한 법안이 곧…

    #전력
  5. 5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 탄소중립 지속가능경영 강화 ‘시동’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한국서부발전은 탄소중립에 따른 에너지 전환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박형덕 사장 직…

    #전력
  6. 6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위해 노동계 참여 중요”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국가적 수준에서 노동자를 포함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사회적 …

    #전력
  7. 7
    국내 전력부문 CO2배출량 2030년까지 7% 증가 전망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세계적인 컨설팅 기업인 우드 맥킨지(Wood Mackenzie)에 따르면 국내 전력부…

    #전력
  8. 8
    한전사장, 전력수급 현장 점검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정승일 한전 사장은 17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강남배전센터와 345kV 신양재변전소…

    #전력
  9. 9
    한전 경남본부, 창녕 양파농가 일손 돕기 지원.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한국전력공사 경남본부사회봉사단(단장 김병인)은 14일~15일 이틀 동안 창녕군 부곡…

    #전력
  10. 10
    미래 60년 이끌 에너지 트렌드 아이디어 모은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전기학회와 전력연구원이 미래 60년을 이끌어 갈 에너지 트렌드를 그린다. 17일 …

    #전력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