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서울창업허브와 유망 스타트업 육성 업무협약
한국에서는 최초로 구현되는 다임러 그룹의 글로벌 방향성 ‘오픈 이노베이션’
작성 : 2019년 10월 07일(월) 22:07
게시 : 2019년 10월 07일(월) 22:08
가+가-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왼쪽)와 이태훈 서울창업허브 센터장이 서울시 유망 스타트업의 육성을 통해 이들에 대한 투자 및 글로벌 진출 방안을 발굴하고 운영하기 위한 유기적인 업무 협조를 약속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7일 서울창업허브와 국내 유망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사장)는 “미래 모빌리티, 인공지능(AI), 신재생에너지, 친환경, 소재부품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세계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뛰어난 역량과 가능성을 지닌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서울창업허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타트업 해커톤’ 사업, 글로벌 대기업 네트워크 구축 및 스타트업 기술 브랜딩화 성장 지원, 국내 유망 스타트업 대상 해외 진출 지원 등 다방면으로 협력을 공고히 할 예정이다.

특히 오는 12월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스타트업 해커톤은 차량에서 새로운 가치와 경험,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비롯한 온라인 서비스를 24시간 내에 개발하는 프로그래밍 경진대회로 실제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에 적용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진행된다.

이 대회에서 수상한 팀은 향후 메르세데스-벤츠 연구개발(R&D) 코리아 센터와 협업해 사업성 및 양산 적용을 검토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크리스티안 디크만 메르세데스-벤츠 R&D 코리아 센터 상무는 “2014년 오픈한 R&D 센터는 메르세데스-벤츠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 실현을 위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오고 있다”며 “이번 스타트업 해커톤을 통해 역량 있는 국내 스타트업과 협업해 차량에 적용될 훌륭한 아이디어가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다임러 그룹은 2016년 설립한 유럽 최대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통해 다양한 스타트업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유망한 스타트업과 기업, 투자자, 학계와의 네트워킹 기회를 마련할 뿐 아니라 전방위적인 투자와 지속적인 지원을 제공한다.

다임러 그룹은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통해 현재까지 5000곳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했으며 100곳 이상의 스타트업과 함께 정보기술(IT) 및 AI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150여개의 파일럿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