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3대 주주 부산시, 부산그린에너지(주) 사장 양보 못해
▲한국수력원자력(주) 29% ▲㈜부산도시가스 28.5% ▲부산시 23.5% ▲삼성물산(주) 19%로 한수원이 최대 주주
작성 : 2019년 10월 07일(월) 16:03
게시 : 2019년 10월 09일(수) 09:50
가+가-

해운대 도심에 위치한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부산그린에너지(주) 전경

지난해 1월로 임기가 만료된 부산그린에너지(주)(사장 주환오, 이하 그린에너지) 대표이사의 후임 인선 지연과 관련 안팎에서 뒷말이 무성하다.
제기되는 의혹 중 하나는 부산시(시장 오거돈)에서 다른 주주사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선거 캠프 혹은 측근 인사를 사장으로 앉히려 한다는 것이다.
지난 2015년 1월부터 3년 임기로 선임된 현 사장은 부산시 출신으로 공식적인 연임 결의 없이 지금까지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그린에너지의 지분은 ▲한국수력원자력(주) 29% ▲㈜부산도시가스 28.5% ▲부산시 23.5% ▲삼성물산(주) 19%로 구성됐다.
부산시에서 도시가스 소매요금을 결정한다는 것을 감안하면 ㈜부산도시가스 입장에서는 시의 결정에 반대 의견을 제시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따라서 부산시는 3대 주주에 불과하지만 ㈜부산도시가스 지분 28.5%를 합하면 절반을 넘기게 된다.
부산시가 본지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초대 사장은 사업 개시 전 준비기에 주주사 전체를 대표해 사업을 준비한 것으로 사업 개시 이후 운영기의 사장과는 구분해야 하며 대표이사 선출 관련 규정을 마련하기 전이므로 지명권 행사를 소급적용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못하다는 억지를 펴고 있다,
또 부산시는 3년 연임 규정 대신 2년 단임으로 변경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부산시 관계자는 “수소연료전지발전소 수명을 20년으로 보기 때문에 2년 단임 임기로 해야만 4대 주주가 돌아가면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그린에너지가 20년간 운영을 맡으며 두산퓨어셀의 수선유지보수 기간이 20년이라는 의미이며 수소발전소도 스택(stack)을 교환하고 관리를 잘하면 20년 이상 사용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지역 관계자는 “2년 임기의 사장이 할 수 있는 것은 많지 않기 때문에 부산시의 주장은 자리 나눠 먹기”라고 비판했다. 또 “2017년 6월부터 상업 운전을 시작했다는 것을 고려하면 준비 기간을 제외하더라도 현 사장도 1년 넘게 재직했기 때문에 부산시가 또 지명권을 행사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말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신임 사장 선임은 그린에너지 이사회에서 결정되는 사안인데, 이로 인해 시민들이 피해보는 것이 있느냐”면서 “회사 운영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안일규 부산경실련 팀장은 “2018년 1월로 3년 임기가 끝난 주환오 대표가 공식적인 연임 결의 없이 1년 9개월 넘게 대표를 맡은 현 구조 자체가 일반회사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4대 주주들이 지분에 따라 합의해서 후임 사장 선임 및 임기 규정을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그린에너지는 해운대 도심에 위치한 수소연료전지발전소로 지난해 770억1062만원 매출에 173억6973만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