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10년새 부채 2배 증가..재무건전성 빨간불
위성곤 의원, "2009년 91조원에서 2018년 182조원으로 급증"
작성 : 2019년 10월 03일(목) 10:37
게시 : 2019년 10월 03일(목) 10:37
가+가-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들의 부채가 꾸준히 늘고 있어 재무안전성에 빨간불이 켜졌다. 최근 10년간 부채를 보면 2009년 91조원에서 2018년 182조원으로 급증했다. 특히 해외자원개발에 적극 나선 기업들이 사업 실패로 발생한 부채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회예산정책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 41곳의 총 부채는 182조1201억원으로 전년 대비 8조3643억원 증가했다.

이는 2018년 우리나라 공공기관 전체 부채 증가액 7조원 7000억원을 넘어서는 수치이다.

부채 증가는 해외자원개발 실패 이후 지속적으로 늘었다. 2009년 91조 4289억원과 비교하면 9년간 90조6912억원이나 증가한 것이다.

특히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들의 2018년 기준 총 자본은 87조7002억원으로 전년대비 3조7746억원 감소했으며, 전체 당기순손실 역시 2조4476억원으로 전년 대비 2조원가량 적자폭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을 통해 중점관리기관의 부채비율이 2015년 이후에는 점차 회복할 것이라고 분석했지만,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의 총 부채는 2009년 이후 매년 증가를 거듭하고 있다.

특히 에너지공기업들은 차입금 의존도에서도 대한석탄공사의 경우 2018년 219.12%로 외부 차입금이 자산총액의 두 배를 넘었으며, 한국광물자원공사는 2014년 66.17%이던 차입금 의존도가 2018년 146.93%까지 급증했다.
위성곤 의원은“에너지공기업들의 경영악화 상황이 국민들의 부담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면서“산업부가 공공기관의 재무건전성 제고 대책 등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희덕 기자 기사 더보기

yuhd@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