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기술, 원전 중소기업 동반 해외수출 쾌거
원전 기자재 제작업체 무진기연과 ITER 세정탱크 설계‧납품 사업 수주
작성 : 2019년 10월 02일(수) 09:03
게시 : 2019년 10월 02일(수) 09:03
가+가-

한전기술은 지난 7월 11일 무진기연과 MOU를 맺고 ITER 관련 사업 수주를 위해 협력해왔다. 진태은 한전기술 원자력본부장(왼쪽), 조성은 무진기연 사장.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한국전력기술(사장 이배수)은 1일 ITER(국제핵융합실험로) 한국사업단(단장 정기정), 국내 중소기업인 무진기연(사장 조성은)과 공동으로 ITER 국제기구로부터 핵융합실험로 내 수소저감계통(Hydrogen Mitigation System)을 구성하는 세정탱크(Scrubber Tank)를 설계‧납품하는 사업을 수주했다.

그간 유럽 등의 특정한 국제 기술요건에 대한 설계·제작 경험과 실적 부족 등의 이유로 사업 수주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ITER 한국사업단의 협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기술분석·경쟁사 분석을 통해 이번 사업 수주에 성공하게 됐다는 게 한전기술의 설명이다.

한전기술은 에너지 전환 시대에 국내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위한 협력을 다방면으로 진행해왔다고 전했다. 특히 중소 원전 기자재 제작업체를 대상으로 기술지원과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경주해왔다.

진태은 한전기술 원자력본부장은 “이번 사업 수주가 에너지 전환 시대에 국내 원자력산업계에 새로운 돌파구를 제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본 기자재 수출 모델을 활성화해 중소기업과 동반 해외시장 진출과 일자리 창출 등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실현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