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풍력 시스템사 및 부품기업 관계자 간담회’ 개최
20일, 풍력업계의 다양한 건의 및 애로사항 청취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사업 선정에 따른 활용방안 모색
작성 : 2019년 09월 21일(토) 11:26
게시 : 2019년 09월 21일(토) 11:39
가+가-

경남도가 20일, 경남테크노파크 회의실에서 ‘풍력시스템사 및 부품기업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경남도(도지사 김경수)가 20일 경남테크노파크 회의실에서 ‘풍력시스템사 및 부품기업 관계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풍력 시스템사와 부품기업 관계자 10명이 참석해 경남 풍력산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교환과 상생협력 및 중소기업 판로개척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2020년 국비사업으로 선정된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사업’에 대한 활용방안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토론했다. 너셀(Nacelle)이란, 풍력 발전기를 구성하는 부분의 하나로, 로터에서 얻은 회전력을 전기 에너지로 변환시키기 위한 발전 장치를 말한다.
한편, 경남에는 두산중공업(창원), 유니슨(사천), 효성중공업(창원), 한진산업(양산) 등 주요 국내 풍력 시스템사가 위치해 있으며, 우림기계 등 부품기업 80여개사 및 재료연구소, 전기연구원 등 연구기관이 집적돼있어 풍력산업 기반 구축에 최적의 입지조건을 가지고 있다.
아울러 정부는 지난 4월 재생에너지산업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는 생태계 기반 마련을 위해 경남권을 ‘초대형 풍력시스템·부품 개발․실증 및 생산 거점 특화지역’으로 지정하고 육성하는 계획을 포함한 '재생에너지 경쟁력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경남도는 풍력산업 혁신 기반구축 보강을 통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창원 마산가포신항 배후부지에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를 구축할 계획이다.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은 2020년부터 5년간 국비 180억 원 등 총 400억 원을 투입해 15MW급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장비와 저비용 모사 환경시험․평가․인증 설비, 그리고 실증센터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2020년 정부 예산안에는 국비 6억 원 반영됐다.
이날 열린 간담회에서는 풍력 시스템사와 부품 기업간 동반성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기술세미나 개최와 유관기관과 협조체계 강화 등 풍력산업 활성화를 위한 산·학·연·관 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해 운영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두산중공업, 효성중공업 등 풍력 시스템사에서는 해외에서 수입하는 부품 중 국내 중소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으로 대체 가능한 제품을 적극 발굴해 연결하는 등 도내 중소부품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노력하기로 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에 선정된 ‘풍력 너셀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을 시작으로 네크워크 강화를 위한 풍력산업 교류회 결성 및 풍력시스템사와 부품 기업간 상생협력으로 풍력산업을 경남의 새로운 먹거리 산업으로 중점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