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산업협회, 유럽 및 영국 자동차공업협회와 잇단 MOU
안전·환경·통상 등 현안 정보 공유 및 공동 대응 체계 마련
작성 : 2019년 09월 11일(수) 17:41
게시 : 2019년 09월 11일(수) 17:41
가+가-

정만기 KAMA 회장(왼쪽)과 에릭 요나어트 ACEA 사무총장이 벨기에 브뤼셀에서 MOU를 체결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 영국자동차공업협회(SMMT)와 잇단 양해각서(MOU) 체결로 상호 협력 강화에 나섰다.

우선 KAMA는 지난 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ACEA 사무소를 방문해 각국의 안전, 환경, 통상 현안뿐 아니라 전기차·자율차 등 미래차 관련 정책에 대한 정보 교환 및 공동 대응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이번 MOU 체결식에는 김형진 주유럽연합 대사, 마이클 라이터러 주한 유럽연합 대사가 양국 대표로 참석해 양 협회 간 협력 강화에 의미를 더했다.

특히 양측은 이번 MOU를 통해 정기적인 대화를 갖고 매년 자동차 분야 주요 현안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상호 노력을 경주하기로 했다.
정만기 KAMA 회장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영국관을 방문했다.

KAMA는 또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영국관을 찾아 SMMT와 자동차 시장 및 규제 동향, 그리고 커넥티드 및 자율자동차(CAV), 전기차·수소차 등의 대체연료차(AFV)에 대한 정보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양측은 이번 MOU를 통해 한국과 영국 간 무역 활성화 및 투자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으며 지난달 양국이 서명한 한-영 자유무역협정(FTA)과 발맞춰 양국 기업의 시장 접근성을 높이기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는 복안이다.

KAMA 측은 모터쇼 내 영국 리셉션 행사에도 참가하는 등 내년 3월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될 예정인 ‘수소모빌리티 플러스 쇼’를 소개하고 영국 업체의 참여를 독려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