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팰리세이드’ 미국 IIHS 톱세이프티 픽 플러스 획득
안전성 평가에서 최고 등급
작성 : 2019년 09월 10일(화) 17:14
게시 : 2019년 09월 10일(화) 17:14
가+가-

현대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올해 미국 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TSP+를 받았다.

현대자동차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가 올해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현대차는 2020년형 팰리세이드가 IIHS 차량 충돌 시험 결과, 가장 높은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팰리세이드는 전면 충돌, 운전석 스몰 오버랩, 조수석 스몰 오버랩, 측면 충돌, 지붕 강성, 머리 지지대 및 좌석 안전 등 6개 충돌 안전 항목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우수(굿)’ 평가를 받았다.

여기에 전방 충돌 회피 장치 및 전조등 평가에서도 ‘어드밴스드’, ‘최우수(슈페리어)’ 등급을 얻었다. 특히 12mph(19.3km/h) 및 25mph(40km/h) 제동 테스트에서 충돌을 피한게 어드밴스드 등급 획득에 주효하게 작용했다.

IIHS의 안전성 평가 부문은 최고 등급인 TSP+와 양호한 등급인 TSP로 나뉜다. 팰리세이드가 현대차 브랜드 가운데 13번째로 TSP+를 획득함에 따라 현대차는 미국 내 자동차 브랜드 가운데 TSP, TSP+를 가장 많이 획득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현대차의 SUV 모델 가운데 TSP에 선정된 모델은 ‘코나’, ‘투싼’, ‘싼타페’, ‘싼타페 XL’ 등이다. 앞서 지난달에는 수소전기차(FCEV)인 ‘넥쏘’가 IIHS 충돌 안전 테스트 결과 FCEV 최초로 TSP+를 수상하기도 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