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안전 핵심인 신호설비 관리 강화한다
외부 전문기관 통한 추가 검사 시행…2020년 개통 노선부터 적용
작성 : 2019년 09월 10일(화) 11:22
게시 : 2019년 09월 10일(화) 11:25
가+가-
철도시설공단이 철도 안전의 핵심설비인 신호시스템 관리를 강화한다.
10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철도안전 강화 대책의 일환으로 철도운행 주요 안전설비인 신호시설물에 대해 제3자 검증 제도를 2020년 개통 철도노선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철도공단은 철도노선 신설 및 개량 시 자체 성능시험과 공단·철도운영자 합동점검을 실시, 종합시험운행을 통해 철도시설의 설치상태와 열차운행체계를 점검했다.
이번 제도 도입으로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자체 성능시험 및 공단·철도운영자 합동점검 결과의 적정성을 검증하고 종합 기능검사를 추가로 시행해 안전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라는 게 철도공단 측의 설명이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철도신호설비 제3자 검증제도 도입을 통해 철도 안전성을 한층 강화해 더욱 안전한 철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