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기술진흥원, 석영철 원장 취임 100일 및 창립 10주년 맞아 ‘비전 2030’ 선포
4차 산업혁명 대응 위한 4대 전략 수립…기업 지원 기반 고도화 및 산업기술 정책 연구 강화 추진
작성 : 2019년 09월 09일(월) 13:24
게시 : 2019년 09월 09일(월) 13:24
가+가-

석영철 KIAT 원장이 취임 100일 및 창립 10주년 맞아 ‘비전 2030’을 선포했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이 산업기술의 미래를 선도하는 글로벌 혁신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이를 위해 KIAT는 중장기적이고 선제적인 산업기술 정책연구를 추진하고 시장지향형·협업형·데이터 기반의 기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석영철 KIAT 원장은 9일 오전 취임 100일을 앞두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30 미래 비전’을 발표했다.

KIAT의 2030 미래 비전 수립은 산업 생태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래 산업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조치다.

최근 저성장 및 보호무역주의로 대외 환경이 불확실해지고 저출생, 고령화, 1인 가구 증가, 사회적 불평등, 기후변화, 고용없는 성장 등 다양한 사회·경제적 구조변화가 일어나는 가운데 주력산업의 활력 제고와 신성장동력 발굴 등 산업 구조 재편이 시급해지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기업이 미래 산업 변화를 예측하고 패러다임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지원해야 한다는 요구가 있었다.

초연결·초지능을 특징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인해, 산업 생태계가 협업과 연결을 중시하는 쪽으로 재편되고 있는 것에도 주목했다.

이에 KIAT는 ‘스마트화’, ‘제조업의 서비스화’를 미래 산업의 핵심 키워드로 인식하고 선제적·능동적으로 변화에 대응 가능한 시장지향형 산업기술혁신 및 기업지원 4대 전략을 마련했다.

구체적으로 ▲기업 경쟁력 강화 ▲데이터·인프라·인재 등 혁신기반 확대 ▲혁신 네트워크 거점화 ▲경제·산업 신패러다임에 선제적 대응 등을 추진한다.

KIAT는 앞으로 다양한 기업 지원 기능을 백화점식으로 나열하는 데 그치지 않고 고객 수요를 감안해 보다 긴밀하고 유기적으로 연결하고 제공하는 것에 주력할 계획이다.

석 원장은 “그동안의 전문성과 현장 감각을 바탕으로 기업 혁신을 위해 함께 뛰고 기업 성장의 지평을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