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연서 '불륜女' 둔갑시킨 문제의 '연남동 목격 찌라시'…"카페서 여친처럼 굴어" 탄식
작성 : 2019년 09월 07일(토) 22:26
게시 : 2019년 09월 07일(토) 22:26
가+가-

오연서 연남동 카페 찌라시 논란 (사진: 오연서/안재현 SNS,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오연서가 '불륜녀' 누명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최근 배우 구혜선은 자신의 SNS에 안재현과 오연서의 불륜을 짐작케 하는 게시물을 남겼다. 구혜선은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 갔다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를 토대로 누리꾼들은 안재현과 함께 MBC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 중인 상대 배우 오연서를 불륜 상대로 추측했다.

오연서의 소속사는 구혜선의 일방적 주장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한 뒤 "구혜선 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 밝혔다.

그러나 구혜선의 발언으로 인해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불거졌던 오연서와 안재현의 '연남동 카페 목격담'이 다시 주목 받고 있는 상황.

앞서 오연서와 안재현을 연남동의 한 카페에서 목격했다는 한 누리꾼은 지인으로부터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캡처해 공개하며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했었다.

해당 누리꾼이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에는 "안재현 바람났다"며 "오연서 뭐지. 남들 보는데 신경도 안 쓰고 여친처럼 굴고 있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허나 이 목격담은 구체적인 증거가 없고 사실 확인 또한 되지 않은 단순 루머다.
권진호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