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 또 다시 화재 ... 5억 2000만원 피해
작성 : 2019년 08월 31일(토) 14:30
게시 : 2019년 08월 31일(토) 14:31
가+가-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가 발생했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7시 18분 경 충남 예산군 광시면 미곡리 소재 태양광 발전시설 연계 ESS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오후 9시 30분께 큰 불길을 잡고, 화재 발생 7시간 30분 만인 31일 오전 2시 55분께 완전히 껐다고 밝혔다.

이번 화재로 ESS 설비 2기 중 1기가 전소, 나머지 1기도 불에 탔다.

소방당국은 5억2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까지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소방당국과 경찰은 합동 감식을 통해 화재 원인을 규명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최근 전국 ESS 사업장에서 화재가 잇따르자 일부 시설에 대해 가동 중단을 권고하고 대책 방안을 마련한 바 있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