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 등록 차량 줄어도 업계 성적 ‘좋아요’…“석유화학用 물량 오른 덕”
작성 : 2019년 08월 29일(목) 16:06
게시 : 2019년 08월 29일(목) 16:06
가+가-

LPG 충전소

LPG(액화석유가스) 차량 등록 대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LPG 수입판매사의 실적은 지난해와 비교해 호전됐다.

8월 28일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7월 기준 LPG 차량 등록 대수는 202만8856대로 6월의 203만425대와 비교해 1569대 감소했다.

LPG 차량 등록 대수는 꾸준히 내림세를 기록하고 있다. 4~6월 LPG 차량 등록 대수는 각각 전월 대비 2305대, 1698대, 2272대 줄었다.

지난 3월 정부가 LPG 차량 운전 대상을 모든 운전대로 확대한 이후 오히려 등록 대수는 줄어드는 모양새다.

하지만 이는 가시적인 현상일 뿐이다. 2분기 월평균 LPG 자동차 판매 대수는 현대자동차와 르노삼성 등을 합하면 1만1219대다. 1분기 8229대와 비교해 36% 늘었다.

폐차한 차량 대수가 많아졌기 때문에 등록 대수는 필연적으로 줄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등록 대수가 줄어드는 현상은 LPG 업계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는 대목이다. 외국에서 원료를 수입해 LPG 충전소를 운영하는 SK가스와 E1 등의 입장에서는 수요처가 감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상황은 반대로 흐르고 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SK가스는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597억8130만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489억7879만 원보다 22%(108억 원) 늘었다.

E1도 같은 기간 영업이익 349억6952만 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의 326억4575억 원과 비교해 7.12% 증가했다.

양사 모두 수송용 LPG 판매량은 줄었지만 석유화학용 LPG 판매량이 늘었기 때문에, 호성적을 거둘 수 있게 됐다.

E1은 이 기간 수송용 LPG 판매량이 67만7000t에서 61만1000t으로 9.74% 감소했다. 하지만 석유화학용 판매는 41만5000t에서 53만t으로 28% 늘었다.

SK가스는 상반기 석유화학사에 납품한 LPG가 3만3000t(1.8%) 증가했다는 전언이다. 수송용은 5만6000t(3.6%) 감소했다.

하지만 양사의 과제도 있다. LPG 자동차 등록 대수가 줄어들면 장기적으로는 손해로 가는 길이라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휘발유는 물론 경유와 비교해 경제성이 뛰어나면서 수소자동차만큼 비싸지 않고 전기자동차처럼 충전에 애로를 겪지 않는 장점을 집중적으로 홍보해야 한다”면서 “시대적 화두가 ‘친환경’인 만큼 LPG 차량을 이용하면 환경에도 일조할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주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정배 기자 기사 더보기

pjb@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