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전남, 원전 정책 참여 위한 공동 대응 나선다!
부산‧울산‧전남, 사용후핵연료 등 원전 관련 정책에 원전 소재 광역지자체 참여를 위한 공동 건의 나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공론화 과정에 원전 소재 지자체 의견 반영 안돼…
작성 : 2019년 08월 25일(일) 17:26
게시 : 2019년 08월 25일(일) 17:26
가+가-
부산·울산·전남 등 원전 소재 지자체들이 산업통상자원부 및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측에 권한 부여와 참여 보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시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는 ‘공론화를 통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를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로 꼽고 지난해 5월부터 11월까지 재검토 준비단을 운영해 6가지 주요 권고사항과 27가지 세부의제를 제시했고 지난 5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를 구성해 공론화를 준비했으나 의사결정 과정에서 원전 소재 지자체의 의견은 반영되지 않았다.
이번 건의에는 ▲사용후핵연료 관리 기본계획 수립 등 정책추진 과정에 원전소재 광역지자체 참여권 보장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 분과위원에 광역지자체 장이 추천하는 인사 포함 ▲향후 공론화 과정에서 과반수의 원전 소재 광역지자체 인사 구성 등이 포함됐다.
부산시는 그동안 원전 관련 정책이 시민 안전과 직결되는 만큼 지자체가 참여할 수 있는 법적·제도적 장치와 원전안전 정책의 지방분권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난 5월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을 만나 “시민이 뽑은 첫 번째 안전 공약이 원전”이라며 원전안전 정책에 대한 광역단체의 권한을 강화하고 정보공유 체계를 구축할 것을 촉구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사용후핵연료 등 원전관련 정책 추진에 있어 광역지자체의 정당한 권한을 마련하고 원전안전정책의 지방분권화와 빈틈없는 원전안전 감시, 통합 방사능 감시시스템 확대 구축 등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원전안전 및 방사능방재 대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공론화 추진을 위해 지역실행기구 구성을 진행 중이며, 관련 사항은 홈페이지(https://www.hlwpolicy.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