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친환경 전기택시’ 구입 추가 지원…내달 27일까지 신청 접수
올해 3000대 목표로 1대당 1800만원 보조금
작성 : 2019년 08월 25일(일) 13:46
게시 : 2019년 08월 25일(일) 13:46
가+가-
서울시가 올해 전기택시 3000대 보급을 목표로 다음달 27일까지 택시사업자를 추가 모집한다.

올해 서울 전기택시 보급 차량은 현대자동차의 ‘코나EV’ 및 ‘아이오닉EV’ 2종, 기아자동차 ‘쏘울 부스터EV’ 및 ‘니로EV’ 2종으로 모두 4종이다.

보급 차종은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과 서울택시운송사업조합에서 자동차 제작사로부터 제안서를 접수 받아 차량성능, 배터리 보증조건, 출고시기, 추가 프로모션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선정했다.

4개 차종의 완충 시 주행거리는 각 406km에서 271km 범위고 보급 차종도 지난해 2종에서 4종으로 확대했다. 시범사업에서 택시사업자가 주로 고려했던 사항인 주행거리, 가격, 승차 공간 등을 다각적으로 비교할 수 있게 선택의 폭을 넓혔다.

지난해 시범사업에 참여한 전기택시 운행 택시기사들은 소음과 진동이 적어 장시간 운행에 피로감을 덜어주는 효과가 있다며 전기택시의 장점으로 승차감을 첫 번째로 꼽았다.

전기택시 구입 보조금은 1대당 1800만 원으로 일반 전기차 보조금 보다 450만 원 많은 금액이다. 차량 제작사는 코나EV, 쏘울 부스터EV, 니로EV의 경우 택시 전용 모델을 출시해 일반 모델 대비 70만~100만 원 가량 저렴한 가격에 공급할 계획이다.

한편 택시는 1일 영업 거리(개인 평균 220km, 법인 평균 440km)가 길기 때문에 택시를 친환경 전기차로 교체할 경우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배출 절감을 통한 대기환경 개선 효과가 비영업용 차량에 비해 크다. 더불어 전기택시 완속 충전기에 대해 1기당 130만 원이 지원되고 법인택시 급속충전기는 1기당 1000만 원이 지원될 계획이다.

특히 법인택시 사업자의 급속충전기는 설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충전기 사업자와 협업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법인택시 사업자가 부지를 제공하면 충전기 사업자가 설치·관리하고 법인택시 사업자가 충전요금을 지불하는 방식이다.

서울시 측은 “전기택시 이용 시 연료비도 기존 LPG 택시와 대비해 연간 최대 개인택시는 200여 만원, 법인택시는 500여만 원 이상의 절감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