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월성본부, 경주산단 대·중소기업 화학안전공동체 협약 체결
경주지역 화학사고 예방 활동·비상대응 체계 구축
작성 : 2019년 08월 23일(금) 10:15
게시 : 2019년 08월 23일(금) 10:15
가+가-

노기경 한수원 월성원자력본부 본부장(앞줄 오른쪽 여섯 번째)이 22일 경북 경주시 풍산 안강사업장에서 열린 '경주지역 대·중소기업 화학안전공동체 구성 협약식'에 참석해 경주지역 기업들과 화학안전공동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가 각종 화학사고를 예방·대응하기 위해 경주지역 기업들과 손을 잡고 안전 강화 체계를 만든다.

한수원 월성본부는 22일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이 실시하는 경주지역 대·중소기업 화학안전공동체 구성 협약식에 참여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공동주관사인 월성본부·풍산 안강사업장을 비롯해 남양유업 경주공장 등 11개 업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앞으로 화학사고 공동대응 합동훈련, 공동체 기술지원, 사고대응 계획 우수사업장 현장 견학 등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을 통해 안전역량을 강화하고 민·관이 협력하는 화학사고 예방·대응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노기경 본부장이 협약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노기경 본부장은 “월성원자력본부는 경주지역 화학안전공동체의 공동주관사로서 화학사고 예방·비상시 철저한 대응으로 화학사고로부터 안전한 경주지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