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들' 과잉진료 치과, 선불 받고 먹튀 후 적반하장…"환자가 동의한 부분"
작성 : 2019년 08월 22일(목) 22:51
게시 : 2019년 08월 22일(목) 22:51
가+가-

제보자들 치과 과잉진료 논란 (사진: KBS 2TV '제보자들')

'제보자들'에서 소개된 과잉진료 먹튀 치과를 향한 대중의 분노가 커지고 있다.

22일 방송된 KBS 2TV '제보자들'에서는 치아를 치료하러 간 치과에서 돌이킬 수 없는 치아 상태가 되어버린 환자들의 억울한 사연이 그려졌다.

문제는 환자들을 과잉진료 해놓은 원장이 치과를 넘긴 후 떠났다는 것.

한 남성은 간단한 진료를 위해 치과를 찾았으나 치아가 모조리 갈려 4분의 1만 남은 참혹한 상태가 됐다.

그러나 원장 ㄱ씨는 "환자가 동의했다"며 진료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어 공분을 사고 있다.

더군다나 치과 폐업 당시에도 환자들에게 알리지 않은 채 진료비만 선불로 받은 사실이 추가로 공개되면서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신슬아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