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가상현실 기술 적용 배전반, ‘조달우수’ 지정
세종전기공업, AR VR 모바일 점검기술 배전반에 접목
작성 : 2019년 08월 22일(목) 09:37
게시 : 2019년 08월 23일(금) 10:25
가+가-

세종전기공업의 외함1점 접지 모선보호 및 내진서포트를 적용한 내진배전반.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기술을 적용한 내진 배전반이 조달우수제품 지정을 받았다.
세종전기공업(대표 김세은)은 증강현실과 가상현실모바일 점검 기술을 접목한 ‘외함1점 접지 모선보호 및 내진서포트를 적용한 내진배전반(고압반·저압반·전동기제어반·분전반)’이 최근 조달청 우수제품 지정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전통기기에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적용한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이 제품은 배전반 운용자가 도어를 개방하지 않고도 내부 부스바 구조 및 전류 흐름 등을 모바일로 사전에 파악함으로써 활선상태 점검 전에 패널 구조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안전을 강화하고 점검도 쉬워졌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세종전기공업은 해당 제품과 자회사 세종하이텍의 소프트웨어 기술을 접목해 인공지능(AI) 분야로 제품을 확장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세은 대표는 “세종하이텍이 축적한 기술을 배전반에 접목해서 새로운 형태의 제품 개발도 추진할 예정”이라며 “전통기기와 소프트웨어가 따로 가는 게 아니라 서로 융합하는 형태로 기술개발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사물인터넷(IoT)를 접목한 배전반은 내부에 센서를 부착해 모바일로 확인하던 수준 정도였다”면서 “우리가 개발한 제품은 안전에 초점을 맞춰 3D 시뮬레이션을 통해 내부를 보지 않고도 위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고 주요 설비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전기의 배전반은 활선상태의 내부 구조를 대상으로 AR 및 VR 점검용 소프트웨어를 적용했다. 도어개방 및 도면확인 없이도 패널의 구조나 전류 흐름, 설비 구성과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부스바 전류와 흐름방향을 3D 부스바 구조 및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하고 모바일로 확인한다. 차단기 오프 시에도 상태구간을 활선상태로 표시, 이상 시 사전 위험요소를 인지할 수 있고 각종 센서나 카메라를 추가로 탑재하면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배전반 본연의 보호·감시·제어 기능은 결국 안전과 필연적으로 연결된다”며 “개발 제품은 AR과 VR 기술을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송세준 기자 기사 더보기

21ss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