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배터리 등 수입 재활용 폐기물 방사능·중금속검사 강화
작성 : 2019년 08월 16일(금) 18:02
게시 : 2019년 08월 16일(금) 18:02
가+가-
환경부가 수입량이 많은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등에 대해 관리를 강화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8일 수입 석탄재의 환경안전관리 강화 방침을 발표한 데 이어 3가지 품목에 대한 방사능, 중금속 검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수입 폐기물의 방사능 등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크고, 지난해 수입량(254만t)이 수출량(17만t)의 15배에 이르는 등 국내로의 폐기물 유입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환경부는 수입 시 제출하는 공인기관의 방사능(Cs-134, Cs-137, I-131) 검사성적서와 중금속 성분분석서의 진위 여부를 통관 시 매 분기별로 점검해 왔으나, 이를 월 1회로 강화할 예정이다.

또 수입업체 현장점검 등 사후관리도 현재 분기 1회에서 월 1회 이상으로 강화한다.

점검 결과 중금속 및 방사능 기준 초과 등 위반사례가 적발될 경우 반출명령 등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고, 검사 주기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석탄재와 더불어 향후 수입 관리가 강화되는 대상은 폐배터리, 폐타이어, 폐플라스틱 등 수입량이 많은 3개 품목이다.

환경부는 폐기물 종류별로 관련 업계와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국내 폐기물 재활용 확대 및 정부 지원 방안을 강구하는 등 국내 업체의 적응 부담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이달 8일에 발표한 바와 같이 시멘트업계, 발전사 등과 협의체를 운영해 국내산 석탄재 활용 확대 및 업계 지원 방안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를 지속할 계획이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