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전기차 추경 삭감에 대한 우려
작성 : 2019년 08월 15일(목) 11:16
게시 : 2019년 08월 16일(금) 08:17
가+가-

산업팀 이근우 기자

지난 2일 환경부 추경 예산 1조2157억원(본예산 6조9255억원 대비 17.6%) 증액이 확정됐다.

이 가운데 저공해차 보급 및 대기환경 분야 기술경쟁력 강화 등 미세먼지 대응에는 1조460억원이 배정됐고 특히 친환경차와 관련해 전기차 보급에 927억2000만원, 수소차 보급에 844억800만원이 투입된다.

업계에서는 전기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구축과 관련된 추경이 국회 본회의를 거치며 151억2000만원 줄어든데다 수소차에 편성된 금액과 불과 83억원밖에 차이나지 않아 “정부가 정말 친환경 전기차를 키울 의지가 있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사실 수소차에 대한 의문은 계속돼 왔다. 수소차와 큰 관련이 없었던 몇차례 수소 저장 탱크 폭발 사고를 제외하더라도 수소 충전비용 및 충전소 인프라 구축비용 등 경제성 측면은 물론 에너지 효율성, 차량 성능이 전기차에 비해 뒤떨어진다는게 업계 중론이다.

무엇보다도 수소차가 수소의 생산·유통 과정에서 ‘정말 친환경차가 맞는지’,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전기차 업계 관계자는 “솔직히 수소차는 현대자동차의 ‘넥쏘’ 1종 뿐인데 여기에만 너무 많은 예산이 들어가는 것 같다. 전기차와 수소차에 대한 차별적인 대우가 나올때마다 계속된 지적인데도 바뀌질 않는다”며 “본격적인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맞아 정부의 지원이 절실한데 점점 설 자리를 잃어가는 것 같아 아쉽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지난해까지만해도 전기차 사전계약이 진행되면 몇일만에 완판 행진을 기록했으나 올해는 이러한 소식이 없이 잠잠하다. 당장 전년대비 전기차 보조금이 줄어든 탓이다.

전기차가 좋다는 건 이제 누구나 다 아는 얘기지만, 정부·지자체 보조금없이 5000만원이나 되는 차 값을 감당하기 어렵고 이를 선뜻 지불하기에는 망설여진다는 소리다. 이 때문에 전기차가 완전히 시장에 자리 잡기위해서는 아직 지원 및 투자는 더 지속돼야 한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