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이대앞 백반집, 백종원에 분통+격노 "테러 당할까 벌벌 떨려…" 적반하장?
작성 : 2019년 08월 11일(일) 08:38
게시 : 2019년 08월 11일(일) 08:38
가+가-

'골목식당' 이대앞 백반집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첫 회 출연집인 이대앞 백반집이 백종원을 상대로 전쟁을 선포했다.

지난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이대앞 백반집의 솔루션 이후 상황이 그려졌다. 이대앞 백반집은 '백종원의 골목식당' 첫 회에 출연해 여러 우여곡절 끝에 솔루션에 성공한 가게다.

그러나 이대앞 백반집은 백종원에게 자문을 구했다고 거짓말을 하며 추가 메뉴를 판매하고 있었고, 제육볶음을 실온 보관하고 찌개 뚝배기를 미리 세팅해 냉장고 가득 채워둔 채 장사하고 있었다.

분노한 백종원은 이대앞 백반집에게 버럭 화를 냈고 서로 눈물을 쏟기까지 했다.

방송상으로는 이대앞 백반집 측이 백종원의 솔루션을 다시 받아들이는 쪽으로 편집됐으나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다.

최근 한 유튜버가 이대앞 백반집을 직접 찾아가 인터뷰를 한 영상이 유튜브에 게재되면서 거대한 파장이 일었다.

해당 영상에서 이대앞 백반집 직원은 "(방송에) 나쁜 것만 나갔다. 사람을 아주 사기꾼으로 만들었다. 지금 부글부글 끓어서 장사를 못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우리 사장님이 지금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며 "나도 테러를 당할까 벌벌 떨린다"라고 덧붙였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누리꾼들은 일말의 반성 조차 하지 않고 있는 이대앞 백반집에 분노를 표하며 비난을 퍼붓고 있다.
권진호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