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후배 성추행 논란' 임효준, 바지 벗긴 것도 모자라 검은 스타킹에 집착? "느낌 좋다"
작성 : 2019년 08월 08일(목) 22:56
게시 : 2019년 08월 08일(목) 22:56
가+가-

(사진: JTBC 뉴스)

쇼트트랙 선수 임효준이 동성을 성희롱한 혐의로 선수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받은 사실이 전해져 화제다.

8일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13회 관리위원회 회의를 열어 임효준에게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내렸다.

그는 지난 6월 진전선수촌에서 쇼트트랙 대표팀이 훈련을 받는 당일 후배인 황대헌의 바지를 내려 신체 일부가 노출되게 했다.

현장에는 여자 선수들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이후 충격을 받은 황대헌은 성적 수치심을 느끼고 수면제를 복용해야 될 정도로 심리적 고통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임효준의 소속사 브리온컴퍼니 측은 "친근함에서 비롯된 장난"이라며 "바지가 벗겨져 엉덩이의 반이 노출되기는 했지만 성기가 노출되지는 않았다"고 해명하면서 논란이 더해졌다.

소식이 전해진 이후에는 임효준의 장난기 넘치는 성격과 검은 스타킹 집착성 등이 조명되기도 했다.

그는 한 예능에서 "스케이트에 달라붙는 검은색 스타킹 느낌이 너무 좋아서 시합 때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신슬아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