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이사회, 한전공대 설립기본계획 가결
'법인 설립·운영자금 600억 1차 출연' 공시…2022년 3월 개교 목표
작성 : 2019년 08월 08일(목) 22:48
게시 : 2019년 08월 08일(목) 22:49
가+가-

한전공대 부지로 선정된 전남 나주혁신도시내 부영CC.

한국전력 이사회에서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기본계획을 가결함에 따라 한전공대 설립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한전은 8일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임시 이사회를 열고 ‘한전공대 설립 및 법인 출연안’을 가결했다.
이사회는 김종갑 한전 사장과 이정희 한전 상임감사위원을 비롯해 5명의 부사장으로 이뤄진 상임이사 7명과 이사회 의장인 김태유 서울대 명예교수 등 비상임이사 8명으로 구성돼 있다.
한전 이사회에서 가결한 안건은 지난달 10일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에서 확정한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안과 동일한 것이다. 해당 안에는 학교 체계, 교과 연구 분야, 학교 규모 등 학교 설립과 운영에 관한 세부적인 내용이 담겼으나 당시 한전공대 설립지원위원회와 이번 이사회에서 기본계획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기본계획이 이사회를 통과함에 따라 한전은 올해 하반기 학교법인을 설립하고 내년부터 학교 건설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전공대는 전남 나주시 부영CC 일부와 인근 부지 120만㎡에 들어설 예정이며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학생은 1000여명, 교수는 약 100명 규모가 될 전망이다.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재정은 일단 한전이 부담하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후속 지원을 한다. 개교가 늦어지지 않도록 한전이 먼저 사업비를 투자해 한전공대를 지으면 이후 시설 사업 예산을 정부가 지원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과 특별법 제정을 통해 전력산업기반기금에서 설립비용과 운영비용을 일정부분 지원할 방침이다. 전남도와 나주시도 개교 후 2022년부터 10년간 각각 100억원씩 총 2000억원을 한전공대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전은 이날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학교법인 한전공대 설립과 운영자금으로 600억원을 1차 출연한다’고 자율공시했다.
이번 공시는 앞서 이날 오후 2시 서울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제9차 한전 이사회가 한전공대 설립기본계획을 의결한 데 따른 것이다. 한전은 학교법인 설립과 초기운영, 캠퍼스 설계 등 사업추진에 필요한 자금 600억원을 1차 출연하고 추가자금은 사업 상세규모와 재정분담 규모를 구체화해 추후 단계별 출연한다고 밝혔다.
최창봉 기자 기사 더보기

ccb1970@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