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터널 필두로 올해 도공 LED조명 ESCO사업 개시
대전충남본부 입찰공고 총 12억8천 만원 규모...9월 2일 개찰
8월 중 본부별로 공고 내고 사업자 선정절차 이어질 듯
작성 : 2019년 08월 08일(목) 11:03
게시 : 2019년 08월 08일(목) 11:18
가+가-

LED터널등을 설치한 도로공사의 터널 모습.

올해 한국도로공사의 LED조명 교체 ESCO사업이 대전터널을 필두로 본격 추진된다.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는 7일 ‘대전터널 LED조명 교체 ESCO사업’ 입찰공고를 내고, 사업자 선정 작업에 착수했다.
이 사업은 경부선 대전터널에 설치돼 있는 조명설비를 도로공사 표준 LED조명으로 교체해 에너지절감을 실현하고, 고속도로 주행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것으로, 기존 나트륨램프 1580개를 LED터널등 1190개(100W급 412개, 200W급 778개)로 교체하는 것이다.
특히 사업효과 산출기준과 관련, LED조명 보수율은 등기구별 특성을 고려해 ESCO업체가 제시하도록 했다.
총 사업비는 12억8600만원(부가세 포함)이다.
사업비는 도로공사가 40%, ESCO사업자가 60%를 각각 부담한다. 단 금융이자는 계약업체 선정 이후 계약금액과 기간에 따라 별도로 산정될 예정이다.
도로공사는 대전터널을 시작으로 8월 중 각 본부별로 22개 공구(터널등 6개, 가로등 16개)에 대한 사업자 선정에 착수할 예정이며, 총 사업규모는 대략 350억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이번 입찰의 사업수행능력평가 신청서 제출마감은 오는 8월 26일까지며, 입찰참가신청서 및 입찰서 제출은 8월 29일부터 9월 2일까지, 개찰은 9월 2일 오후 3시다.
한편 도로공사는 이번 ESCO사업에 앞서 지난 6월 터널등·가로등 ESCO사업 기준을 개선한 바 있다.(본지 3580호 3면 참조)
개선안은 올해 ESCO사업뿐만 아니라 지난해 계약한 사업에 대해서도 소급 적용키로 했다.
개선안의 골자를 보면 도로공사는 ESCO사업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사업기간을 모두 10년 이내로 묶었다.
지난해 계약한 17개 ESCO사업 중 진주, 담양 등지에서 교체사업을 수주한 ESCO 업체의 사업기간이 10년을 초과하면서 에너지공단에서 자금지원이 안 된 점이 반영됐다.
이를 위해 하자보증기간도 당초 9~11.9년에서 3년으로 줄이고, 가로등의 경우 ESCO사업자가 100% 부담토록 한 교체자금도 20% 가량 도로공사가 선지급해 사업성도 높였다.
지난해 사업결과 회수기간이 터널등은 6.7년, 가로등은 7년 이상으로 나오면서 가로등의 ESCO사업자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도로공사는 또 ESCO사업에 1~2개 업체의 LED도로조명이 편중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기술평가도 상대평가 방식에서 절대평가 방식으로 바꿔 효율 기준 이상을 만족하면 모두 만점을 받도록 제도를 개선해 다양한 업체들의 참여를 유도했다.
윤정일 기자 기사 더보기

yunj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