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가동
작성 : 2019년 08월 07일(수) 17:18
게시 : 2019년 08월 07일(수) 17:18
가+가-
울산시가 지난 2일 일본의 한국 백색국가 배제 결정, 중앙부처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대책 발표(8월 5일) 등과 관련,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을 가동하는 등 울산지역 대응방안 마련에 분주하다.
울산시는 7일 오전 10시 7층 상황실에서 송병기 경제부시장, 비상대책반 담당부서, 유관기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 대응 유관기관 대책 회의’를 열었다.이날 회의는 유관기관별 대응방안 발표, 자유토론(의견교환) 등으로 진행됐다.
유관기관별 대응 방안을 보면 울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애로센터 설치 및 피해접수를 시작하였으나 직접 피해사례가 없었으며, 울산상공회의소는 지역기업체를 대상으로 일본 수출규제 설명회를 개최하였다.
한국화학연구원과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 품목 리스트 및 연구과제를 작성하여 국가과학기술연구회에 제출하였고 향후 정부의 경쟁력강화대책 관련 대응에 나선다.
한국무역협회 울산지역본부는 울산의 대일 수출/수입기업 리스트 파악하여 유관기관에 제공하였으며 일본 수출규제 대응 통상전략 설명회를 9월 4일 개최한다.
한국수출입은행 울산지역본부는 피해 기업의 기존 대출·보증 만기연장(1년), 수입 다변화 지원 프로그램 신설을 통해 1조 원 지원, 시설투자 촉진 프로그램을 통한 2.5조원을 지원 등의 대책을 마련 중이다.
송병기 경제부시장은 “이번 기회에 한나라에 과도하게 편중된 대외의존도를 개선하고 국내 부품, 소재, 장비의 국산화를 이루는 전화위복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부품·소재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은 송병기 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울산상공회의소 등 11개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상황관리 총괄반, 부품·소재연구개발 지원반, 통상· 산업입지 지원반, 금융세재 지원반 등 4개 반으로 구성됐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