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두 아들 한국 국적 포기…"자녀 뜻 존중한 것" 자식 교육 철칙은?
작성 : 2019년 08월 05일(월) 23:03
게시 : 2019년 08월 05일(월) 23:03
가+가-

(사진: JTBC)

메이저리거 추신수의 두 아들이 한국 국적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법무부 등은 추신수의 큰 아들과 작은 아들이 한국 국적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이중국적자의 일부는 병역 의무를 이행하지 않기 위해 한국 국적을 이탈하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추신수의 두 아들은 초등학생과 중학생이기에 병역으로 인한 국적 포기로 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추신수 측은 "자녀들과 국적 문제와 관련해 상의를 했다"며 "한국보다는 미국이 더 익숙할 수밖에 없는 아이들의 의사를 존중해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정"이라며 이유를 전했다.

올해 14살인 그의 큰아들은 미식축구를 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추신수를 능가하는 피지컬로 화제가 됐다.

그는 한 방송에서 "지금 아들이 12세인데 90kg다. 키도 나보다 더 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이 지금 미식축구를 하고 있다. 그런데 덩치가 크고 몸이 좋다고 해서 그 스포츠를 잘 하는 건 아니다"고 털어놨다.

그는 아들의 재능에 대해 "주위로부터 아들 칭찬을 들으면 사실 기분은 좋다. 하지만 미국의 환경을 알기 때문에 정말 잘한다고 제가 인정을 해주려면 또래 친구들과 같이 야구를 해도 부족함이 없어야 한다"고 전했다.

또 자녀를 교육하는 방법에 대해 "숙제를 안 하면 좋게 타이른다. 야구는 잘 아는 부분이라 강하게 얘기한다"면서도 "결과에 대해선 얘기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신슬아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