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IAEA, 동유럽 원전관계자 워크숍 개최
국내 원전기술 우수성 홍보·국제 기술교류를 통한 원전 안전성 증진 기여
작성 : 2019년 08월 05일(월) 13:17
게시 : 2019년 08월 05일(월) 13:17
가+가-

한수원이 5일부터 9일까지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공동으로 동유럽 지역의 원전관계자를 초청해 워크숍을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에는 동유럽 8개국의 원전 운영사, 규제기관, 공급사 소속 원전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여한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손잡고 동유럽 원전 국가와 원자력 기술·정보를 공유한다.

한수원은 5~9일까지 IAEA와 공동으로 동유럽 지역의 원전관계자를 초청해 워크숍을 개최한다.

울산시 소재 한수원 인재개발원 등에서 진행되는 이번 워크숍은 한수원의 원전 건설· 운영능력 등 전반적인 기술역량을 높이 평가한 IAEA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한수원·IAEA 운영진을 비롯해 루마니아, 헝가리, 우크라이나, 아르메니아, 불가리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크로아티아 등 동유럽 8개국의 원전 운영사, 규제기관, 공급사 소속 원전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여한다.

동유럽에는 다수의 원전 운영국이 위치해 있으며 기존 원전설비의 개선이나 신규원전건설 수요가 많다.

워크숍에서는 원전을 효율적, 경제적으로 건설하고 안전하게 운영하기 위해 필요한 역량인 ‘원자력 지식관리’에 대해 중점적으로 논의한다.

이는 신형원전의 60년 이상 수명 장기화, 4차 산업혁명 디지털기술 적용, 원전 사업구조 다변화에 따른 지식 전수·이관 필요성 증가 등에 따라 세계적으로 새롭게 대두되고 있는 이슈로 글로벌 원전 운영사에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을 통해 40여년간의 원전 운영경험과 노하우를 세계 원전산업계와 공유하고 국제기구·해외 원전 운영사들과의 기술교류를 통해 국내원전 안전성 증진에 기여할 방침”이라며 “나아가 우리나라 원전 건설·운영기술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해 글로벌 원전시장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하며 해외사업의 토대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