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행안부, '공사용 승강기' 명쾌한 해답 내놓아야
작성 : 2019년 07월 31일(수) 16:42
게시 : 2019년 08월 01일(목) 09:40
가+가-
승강기를 건설공사용으로 사용하는 문제를 놓고 여러 차례 열린 행정안전부 간담회가 도마 위에 올랐다. 행안부가 건설사의 반대에 부딪혀 안전사고 우려가 높은 공사용 승강기 사용을 그대로 유지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건설사가 건물을 지을 때 승객용 승강기를 건설자재를 실어 나르는 용도로 사용하면서 불거졌다. 건설업계는 비용절감을 이유로 이 같은 관행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승강기업계가 승강기 공사기간을 터무니없이 앞당겨 부실시공에 따른 안전사고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위험성을 제기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실제로 승강기 대부분의 초기고장률이 높은 것은 공사용으로 사용된 것과 관련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승강기안전을 책임지는 행안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간담회를 열어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수렴에 나섰지만 큰 진전은 없는 상태다.
승강기업계는 간담회 자체가 행안부의 ‘명분쌓기용’이며, 건설사의 반대 입장만 청취하는 자리였다고 토로했다. 특히 발주권을 쥐고 있는 건설업계와 그 수급사업자인 승강기업계를 같이 참석시켜 문제를 해결하려 하는 행안부의 간담회 형식은 ‘을’의 입을 막고 ‘갑’의 논리를 들어주는 매우 불공정한 토론회라고 지적했다. 하물며 건설사 눈치 보기에 급급한 승강기제조사들은 첫 간담회에 모습조차 보이지 않았다.
또 승강기업계는 행안부가 건설업계의 요구사항을 대폭 수용해 품질과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건설공사용 승강기’를 합법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쪽으로 가닥을 잡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보내고 있다.
이에 승강기 설치공사업계는 전국 종사자 2219명으로부터 서명을 받아 행안부에 공사용 승강기 사용금지를 촉구하는 청원을 최근 제출한 바 있다.
세 차례의 간담회를 끝으로 행안부는 해결방안을 내놓겠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승강기공사업법 입법화를 준비 중이란 얘기도 들려온다. 우리는 성수대교와 삼풍백화점 붕괴를 통해 부실시공이 초래한 인명사고를 경험한 바 있다. 행안부는 승강기 부실시공을 유발하는 모든 요인을 차단하고 예방해야 할 의무가 있다. 행안부가 부디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결과물을 내놓길 바란다.

이석희 기자 기사 더보기

xix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