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료전지 “안전성 오해 풀고 주민과 상생 할 것”
작성 : 2019년 07월 24일(수) 08:50
게시 : 2019년 07월 25일(목) 09:14
가+가-
인천 동구 송림동 일반공업지역 내 건립을 추진 중인 연료전지는 총 39.6MW가 설치될 예정이다. 2017년 6월 인천시와 동구청이 관련 MOU를 맺고, 그해 8월 발전사업허가를 획득했다. 이듬해 12월 공사계획인가와 건축허가를 획득했다.
하지만 올해 1월 사업부지 인근주민들이 해당 사업을 반대하며 사업 추진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답보상태를 맞은 인천연료전지 사업에 대한 오해를 알아보고 이와 관련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의 입장을 들어봤다.

“밀실 행정, 소음이나 전자파, 수소폭탄 같은 위험성 등 확인되지 않은 잘못된 정보들이 확산이 되며 갈등이 증폭 됐다고 생각합니다.”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사진)는 그동안 위같은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고 연료전지의 실상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 주민들에게 사업설명회와 연료전지 시설 견학을 요청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설명자료를 배포하고, 전문가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주민 설득에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백지화’를 주장하는 주민들과 소통이 어렵다는 고충을 토로했다. 하지만 잘못된 사실들에 대해서는 반드시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주민들이 가장 불안해 하는 것은 역시 안전성입니다. 수소라는 이름이 들어갔다고 해서 수소폭탄과 연계돼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실제 수소폭탄은 미국, 영국, 러시아, 중국, 프랑스 등 5개 강대국만이 보유할 수 있다. 수소라는 이름이 들어갈 뿐 연료전지는 수소폭탄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

이에 더해 전 대표는 수소는 밀폐된 저장 공간에서만 폭발이 가능한데, 인천연료전지는 수소 저장탱크가 없기 때문에 위험하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송도와 청라 주민 반대에 밀려 송림동까지 연료전지가 떠내려왔다는 소문도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송도는 부지 선정 단계에서 철회됐습니다.”

송도 하수처리장이 연료전지 부지로 검토됐던 것은 사실이지만, 하수처리시설 확장 문제가 걸려있어 선정되지 못했다는 것이다. 또 청라에서 연료전지 사업을 추진한 기업은 지케이에코파워로 인천연료전지와는 관련이 없다고도 밝혔다.

“1000평의 공원 조성, 100억원 이상 펀드 조성 등 주민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주민들에게 제시하고 있습니다.”

전 대표는 민관협의체를 통한 협의과정에서 네 가지의 지역상생방안을 이미 제시한 바 있다. 연료전지 시설과 인근 아파트 사이에 1000평의 공원을 조성하고, 동구 주민을 대상으로 100억원 이상의 주민펀드를 조성해 7% 수준의 이자를 지급하겠다고 제안했다.

또 주민감시단을 구성해 연료전지 건설이나 운영과정에서 주민들이 직접 안전성 등을 감시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13억원의 법정 지원금 외에, 사업자가 10억원 가량을 추가로 지원하겠다고도 밝혔다.

“비상대책 위원회에서 지역상생 방안을 거부하고 백지화 투쟁에 나선 것을 매우 아쉽게 생각합니다. 하지만 주민수용성이 중요한 만큼 비대위 측에서 공식 요청이 온다면 안전성 조사기간을 합리적인 선에서 정하고, 이 기간 동안 공사를 중단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문수련 기자 기사 더보기

moonsr@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