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2019 놀이대회 굴링픽’ 성료
민·관·학 공동협력을 통한 지역의 대표 교육문화예술 축제의 장 마련
작성 : 2019년 07월 22일(월) 18:43
게시 : 2019년 07월 22일(월) 18:44
가+가-

금호타이어가 광산구청과 함께 지난 20일 호남대학교 문화체육관에서 ‘2019 놀이대회 굴링픽’을 개최했다.

금호타이어는 광산구청과 함께 지난 20일 호남대학교 문화체육관에서 ‘2019 놀이대회 굴링픽’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교육정책 ‘굴링’ 브랜드화 사업의 일환으로 기획된 ‘굴링픽(굴링+올림픽)’은 폐타이어로 제작된 굴링을 이용한 예술놀이 대회로 ‘놀아야 산다’는 슬로건을 갖고 올해 처음 개최됐다.

금호타이어에 따르면 대회 진행에 필요한 폐타이어를 전량 지원했으며, 또 대회 종합우승 학교 참여학생 30여명을 선발해 오는 10월 13일 영암국제자동차경기장 F1서킷에서 열리는 CJ 슈퍼레이스 7전 경기를 관람하는 ‘카레이서의 직업 강연교육과 모터스포츠 체험활동’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전대진 금호타이어 대표(사장), 김삼호 광산구청장, 박상철 호남대학교 총장을 비롯해 학교로 굴러간 굴링 9개교 학생, 학부모 및 대회 관계자 등 300여명이 함께 했다.

이날 행사는 개회식, 굴링을 이용한 3개 영역 및 8개 종목별 경기, 시상식, 폐회식 순으로 진행됐으며 축하무대를 비롯한 각종 부대행사도 이어졌다.

전 사장은 축사를 통해 “지역 청소년들의 올바른 성장과 가치관 형성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교육분야 사회공헌활동을 이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지자체와 공동협력해 발전적인 교육 모델 제시로 긍정적인 시너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지난 4월 17일 광산구-시교육연구정보원 간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민·관·학 공동 프로젝트인 굴링이 지역사회 기반의 새로운 교육협력 모델로 성장할 수 있도록 공동협력을 다짐한 바 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