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새만금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본격 추진
전기위원회, 새만금 2.1GW 수상태양광 발전사업 허가
작성 : 2019년 07월 19일(금) 20:04
게시 : 2019년 07월 19일(금) 20:04
가+가-

새만금 수상태양광 2.1GW 사업예정부지(②, ③, ④ 구역)

전북 군산시 새만금 지역에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소가 들어선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18일 전기위원회 심의를 거쳐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을 허가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발전사업 허가를 얻음으로써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사업의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해 10월 30일 ‘새만금 재생에너지 비전선포식’에서 발표한 계획에 따라 2020년 상반기까지 공유수면 점․사용허가 등 추가 인․허가를 완료할 예정이다.

인허가가 완료되면 한수원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선도사업으로 300㎿에 달하는 수상 태양광 시설과 2.1GW 계통연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사업기간은 오는 2020년부터 2022년까지다.

새만금 2.1GW 수상태양광 발전단지는 세계최대 규모(여의도 면적의 9.6배)의 태양광 사업으로 지역기업을 최대한 활용하고 지역주민이 참여해 발전소 운영수익을 공유하는 지역상생 모델로 추진함으로써 지역 경기 침체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전북·군산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별도의 전담조직을 신설․현장 배치했고 새만금 지역을 중심으로 서남해 권역을 한수원의 신재생 전진기지로 만들 것”이라며 “주민과 지역ㆍ중소업체의 참여를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