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경찰에 붙잡히게 된 과정…CCTV 속 적나라한 모습 "하의 벗어내고 XX→빠르게 도주"
작성 : 2019년 07월 19일(금) 14:34
게시 : 2019년 07월 19일(금) 14:34
가+가-

(사진: JTBC, TV조선)

전자랜드 소속 정병국이 세간의 빈축을 사고 있다.

그는 18일 구단과의 상의 끝에 선수 은퇴를 결정했다. 같은 날 그가 음란행위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는 보도가 전해졌기 때문.

경찰 측은 이날 "지난 17일 정 선수가 인천 삼산월드체육관 주차장에서 체포됐다"고 설명했다.

해당 기관에 따르면 정 선수는 지난 4일 인천의 한 로데오거리에서 탈의한 채 음란행위를 한 바 있다.

당시 그는 행인이 즐비한 도로에서 하의를 벗어낸 후 음란행위를 했다. 이후 그는 자신이 차량을 타고 급히 자리를 벗어났다.

그의 충격적인 모습을 발견한 한 행인이 이를 신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주변에 위치한 CCTV를 확보해 그를 추적했다.

CCTV 속에는 정 선수가 짙은 색 마스크와 벙거지 모자를 착용한 채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과 그가 차량을 타고 도주하는 모습까지 담겨 있었다고.

이에 경찰 측은 차량의 번호판을 추적해 정 선수를 체육관에서 체포했다.

한편 물의를 빚고 있는 정 선수는 앞서 여러 차례 음란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그가 기혼인 남성이라는 점이 알려지면서 세간의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최현지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