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연구원, ESS용 배터리 안정성 높이는 엔트로피 측정기술 개발
배터리 내·외부 열평형은 유지하면서 온도에 따른 실시간 전압 파악, 배터리 열화학 변화의 명확한 측정
전기화학 분야 국제 저명 학술지인 `일렉트로키미카 악타(Electrochimica Acta)`에 연구결과 게재
작성 : 2019년 07월 18일(목) 11:00
게시 : 2019년 07월 18일(목) 11:09
가+가-

도칠훈 전기연구원 박사가 배터리 엔트로피 측정기기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근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비롯해 전기자동차, 전기선박, 전기·전력 저장장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대형 배터리의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최규하)은 중대형 배터리의 열화학 변화를 ‘엔트로피(Entropy)’를 정확하게 측정해 배터리의 성능과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구원에 따르면 엔트로피란 온도와 배터리 전압과의 변화 관계를 축약해 나타내는 지표다.
배터리의 개발 단계에서 정확한 엔트로피를 기반으로 적정한 열-전기-화학적 설계를 적용하면 보다 안전하고 수명이 향상된 배터리를 만들 수 있다.
엔트로피를 측정하는 기존의 방법 중 하나는 여러 개의 온도 구간에서 각각 배터리를 충·방전해 배터리의 전압과 온도와의 관계를 구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 방법은 배터리의 표면과 내부 사이에 온도 차이가 발생하기 때문에 측정 결과의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문제점이 발생한다. 바깥의 온도가 30도라고 할지라도 배터리 내부의 온도 역시 30도는 아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배터리 자체를 가열해 내·외부 온도를 동일하게 만들 수도 있지만 이 과정은 배터리 내·외부의 열이 동일한 평형 상태에 이르기까지 매우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있다. 여러 구간의 온도에서 전압을 측정해야 하는데 그 때마다 열평형 상태에 이르기까지 기다려야 하며 특히 중대형 배터리의 경우 부피가 크기 때문에 소요 시간이 더 오래 걸린다.
무엇보다 이들 방법 모두 특정 온도의 구간마다 구분해서 각각 전압을 측정하기 때문에 온도의 실시간 변화에 따른 시간의 연속성을 보장하지 못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칠훈 차세대전지연구센터 박사팀은 ‘배터리 내·외부의 열평형’과 ‘시간의 연속성’에 주목했다. 우선 배터리를 적정 온도 수준으로 가열한 뒤, 열이 거의 빠져나가지 않도록 준단열 상태(quasi-adiabatic condition)로 만들었다. 준단열은 흔히 일상생활에서 열이 빠져나가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스티로폼을 사용하는 방식을 생각하면 쉽다. 이렇게 시간이 흐르면서 느리지만 자연스럽게 배터리의 냉각이 이뤄지고 그 과정마다 실시간으로 전압을 측정하는 방법이다.
준단열 상태에서의 배터리는 내·외부 열평형 상태를 최대한 유지할 수 있고 자연스럽게 온도가 내려가는 과정에서 전압을 계속 측정하고 기록하게 되니 시간의 연속성도 보장할 수 있다.
연구책임자인 도 박사는 “배터리 내·외부 열평형을 최대한 유지한 채 측정하고 싶은 온도의 전 구간에서 보다 정확한 엔트로피를 측정할 수 있다”며 “배터리 개발 단계에서 가장 기본이자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열화학 분야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가져 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당 연구결과는 지난달 20일 전기화학 분야의 국제 저명 학술지인 ‘일렉트로키미카 악타(Electrochimica Acta)’에 게재됐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전기기술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모든 전력시설물 설계·감리, 전력기술관리법 따라 업무수행 必”

    건축물의 건축 등에 포함된 전기분야 설계·감리 주체는 현행대로 전기분야 기술사가 담당해야 한다는 주장이 꾸준…

    #전기기술
  2. 2
    정보통신공사업법 개정안 토론회에서 무슨 얘기 오갔나

    [전기신문 조정훈 기자] 지난 6일 홍정민 의원실(더불어민주당·경기 고양시병)이 주최한 ‘정보통신공사업법 개…

    #전기기술
  3. 3
    정보통신공사업법 개정안 전기-정보통신-건축사 이견 '팽팽'

    [전기신문 조정훈 기자] 전기공사업법과 정보통신공사업법이 모두 명시하고 있는 융합설비의 설계 및 감리사업 주…

    #전기기술
  4. 4
    폴리텍대학, 중년 재취업 위한 전기내선 교육 지원

    한국폴리텍대학 성남캠퍼스(이하 성남폴리텍)가 만 40세 이상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전기내선 교육을 진행한다. …

    #전기기술
  5. 5
    ‘전력시설물 설계‧감리 하도급 금지’ 추진

    전력시설물의 설계·감리의 하도급을 금지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

    #전기기술
  6. 6
    한전 배전단가 감리 제도변경 '없던 일로'

    한국전력이 배전공사 단가 감리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제도 개선을 추진했지만, 업체들의 집단반발과 빠듯한 입…

    #전기기술
  7. 7
    전기설계·감리 분리발주, 21대 국회에선 꿈 이룰까

    [전기신문 조정훈 기자] 전기설계·감리용역을 건축 등 다른 용역과 분리해 발주하는 내용을 담은 ‘전력기술관리…

    #전기기술
  8. 8
    김선복 한국전기기술인협회 회장 연임 성공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김선복 한국전기기술인협회 회장(서전일렉스 대표)이 연임에 성공했다. 한국전기기술인협…

    #전기기술
  9. 9
    한국전기기술인협회 시·도회장 선거 본격 돌입

    한국전기기술인협회 시·도회장 선거가 본격 레이스에 돌입했다. 한국전기기술인협회(회장 김선복)는 지난 22일…

    #전기기술
  10. 10
    한국전기기술인협회 전국 21개 시도회장 선거 종료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한국전기기술인협회(회장 김선복)는 지난 1월 12일부터 1월 20일까지 전국 21개 …

    #전기기술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