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쉐보레 볼트EV ‘에코 무이자 할부’ 50개월 적용
선수금과 이자 없는 36개월 더블제로 할부도 마련
작성 : 2019년 07월 12일(금) 11:04
게시 : 2019년 07월 12일(금) 11:04
가+가-

한국지엠이 이번달 말까지 쉐보레 볼트EV ‘에코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은 시행한다.

한국지엠이 이번달 말까지 쉐보레 볼트EV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파격적인 판매 조건을 내걸으며 내수 판매 확대에 나섰다.

이번달에 마련된 혜택은 2017년 쉐보레 볼트EV를 국내 시장에 출시한 이래로 가장 큰 폭이다.

한국지엠은 ‘에코 무이자 할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 프로그램은 볼트EV의 친환경적인 장점과 50개월의 장기 무이자 할부까지 동시에 누릴 수 있다.

해당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50만원대의 월 할부금(LT 기준)으로 차량 구입이 가능하며 가솔린 중형차(말리부 2.0터보)와 비교하면 일평균 100km 주행시 월 30만원 수준의 비용 절감효과가 있어 장거리 운전 고객에게 특히 매력적이다.

더불어 쉐보레는 고객이 36개월 무이자 할부 선택시 이자 뿐 아니라 선수금도 없는 더블제로 무이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에 추가로 과거에 쉐보레(대우차 포함) 차량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고객과 5년 이상된 차량을 보유한 고객도 50만원의 추가 혜택을 받게 된다.

공무원을 대상으로도 50만원의 특별 지원이 적용된다. 볼트EV의 경우 공공기관 대상으로 적용되는 차량 2부제 의무시행에서 제외되는 만큼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

현금 지원과 장기할부가 결합된 72개월 콤보 할부 프로그램 역시 기존 80만원에서 150만원으로 혜택이 확대됐으며(현금 혹은 충전 카드 지원), 선수금 없는 1.9% 저리장기 할부 역시 기존 36개월에서 72개월까지 확대 적용됐다. 이외에 일시불 구매 고객에게는 현금 100만원이 지원된다.

한편 한국지엠은 지난해 전기차 전문 정비 기술력과 장비를 갖춘 쉐보레 전용 서비스 센터를 직영 서비스 센터 9개를 포함해 모두 58개로 확대한데 이어 올 상반기 전기차 전문 서비스 센터를 전국 100여개로 2배 가까이 늘려 전국 어디에서나 원활한 정비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했다.

또 그동안 볼트EV의 물량 부족으로 제품을 직접 보고 체험하기 어려웠던 고객들을 위해 최근 서울, 수도권을 비롯한 대구, 제주, 대전, 광주, 경북 등 전국 50개 대리점에 볼트EV를 전시한 바 있다.
이근우 기자 기사 더보기

lgw909@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