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혼자 일하다 참변···‘아파트 엘리베이터 수리’ 20대 숨진 채 발견
작성 : 2019년 07월 10일(수) 23:58
게시 : 2019년 07월 10일(수) 23:59
가+가-
10일 낮 12시 30분께 부산 동래구 한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엘리베이터 수리 작업을 하던 A(27) 씨가 숨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2층 엘리베이터 외부와 벽 사이에 끼인 채로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A 씨는 이날 엘리베이터 문에서 소리가 난다는 요청을 받고 혼자 작업하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A 씨가 대기업 계열사인 엘리베이터 생산·유지관리 업체 소속 정규직으로 일해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함께 A 씨가 혼자 작업한 경위, 안전장비 착용 등 안전조치 이행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이석희 기자 기사 더보기

xixi@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