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硏, 벨라루스 국립과학원과 해체·복원 기술 관련 MOU 체결
원전해체기술 현장검증 국제협력...실제 오염 현장에서 검증 기회 마련
작성 : 2019년 07월 09일(화) 11:24
게시 : 2019년 07월 09일(화) 11:24
가+가-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벨라루스국립과학원이 MOU를 체결하고 있다.

우리나라가 보유한 원전해체 기술을 실제 방사성 오염 현장에서 검증하는 기회가 마련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이하 KAERI)은 벨라루스 국립과학원(NASB; ational Academy of Sciences of Belarus, 우리나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와 유사하게 산하 52개 연구소·센터를 두고, 기초·응용 연구를 포함한 모든 주제의 과학 활동 기획과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기관)과 원자력시설 해체 및 부지복원 분야 상호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8일(현지시각) 벨라루스 민스크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유럽에 위치한 벨라루스는 1986년 체르노빌 원전사고로 국토의 20% 이상이 오염됐지만, 현재까지 오염부지 내부의 정확한 오염분포 측정이나 오염 토양 처리 계획을 수립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AERI 관계자는 “개발 중인 원자력시설 해체 핵심기술의 타당성과 적용성을 평가하기 위해 벨라루스 현지의 오염 시설과 부지를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던 차에 양 기관 간 기술협력을 도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MOU로 우선 ▲방사성 오염 시설·부지에 대한 모니터링 ▲방사성폐기물·오염 토양의 처리에 관한 기술협력을 시작하고, 향후 ▲해체 핵심기술 검증 ▲부지복원 분야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KAERI측은 양측이 보유한 기반기술에 현장 적용성이 강화된 기술을 공동개발·적용해 상호 간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 KAERI는 MOU 체결과 함께 ‘한-벨라루스 미래원자력협력 포럼’을 개최해 양측 전문가들이 모여 기술개발 상황을 공유하고 앞으로의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토의했다.

박원석 원장은 “이번 MOU가 시설 제염과 부지복원 분야에서 많은 경험을 보유한 벨라루스 측과 해체기술 분야에서 미래지향적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벨라루스와의 원자력 분야 기술협력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의 적극적인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KAERI 관계자는 “이번 벨라루스와의 협력을 기반으로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우즈베키스탄 등 유라시아 지역 국가와도 실질적 협력을 위한 외연을 꾸준히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현진 기자 기사 더보기

jh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