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란 근황, 이미 기록은 깨졌다 "255kg 들어올린 중3 소녀 옆에서…" 정체 궁금
작성 : 2019년 07월 08일(월) 17:33
게시 : 2019년 07월 08일(월) 17:33
가+가-

(사진: KBS2)

역도 여제 장미란 근황이 화제다.

지난달 '제2의 장미란'이라는 극찬을 받는 중등부 역도 루키 박혜정 양의 삶이 전파를 탔다.

이로 인해 그녀 옆에서 서포트를 마다치 않는 장미란 근황까지 공개되며, 마르고 수척해진 모습으로 이슈를 모았다.

하지만 그녀보다 박혜정 양의 어마어마한 실력이 더욱 주목받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박 양은 중학생 신분임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기록들을 갈아치웠고, 본인 스스로의 기록까지 깨부수며 승승장구 중이다.

인상 108kg, 용상 147kg, 합계 255kg 기록을 세운 박 양의 상승세가 어마어마한 상황.

박 양은 아시안 게임, 2024 파리 올림픽 등 세계권 대회를 위해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심지원 기자 기사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