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內 기업들 재생에너지 전력 구매 가능해진다
작성 : 2019년 07월 08일(월) 15:58
게시 : 2019년 07월 08일(월) 18:26
가+가-
국내에서도 기업들이 재생에너지 전력을 살 수 있는 문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기업의 RE100 참여를 위한 제도 마련에 나서면서다.

지난 8일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9월 내로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 인증과 관련한 제도를 만들 계획이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관계자는 “(기업들이) 재생에너지 전력 사용을 할 수 있도록 녹색요금제 등을 구체화하고 있다”며 “9월께 새로운 지침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자세한 사항에 대해서는 아직 말하기 조심스러운 단계”라고 밝혔다.

이 같은 정부의 계획은 최근 공식 석상에서도 간략하게 소개됐다. 김정일 산업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 국장은 기업들의 RE100 참여를 위한 제도를 마련하고 있다고 지난 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국제 RE100포럼 축사에서 밝혔다.

김 국장은 국내에서 재생에너지를 살 수 없는 상황을 설명한 뒤 녹색요금제 등 RE100을 실현할 수 있는 관련 제도를 짧게 언급했다.

김 국장은 “올해 3분기 안에 RE100 시행을 위한 다양한 이행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녹색요금제를 도입하고 영업장 내 자가용 설비 건설해 자체 소비하는 전력량을 (RE100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업용 발전소에 지분 투자 시 해당 발전량을 RE100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녹색요금제 설계의 얼개를 개략적으로 짠 것으로 알려졌다. 녹색요금제는 전력 소비기업이 재생에너지 전력을 살 때 일부 프리미엄 금액을 더 붙여 구매하는 것으로, 소비기업이 해당 전력을 원할 때 손쉽게 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올해 안에 한국 기업이 국내서 재생에너지 전력을 사고 이를 국제사회에 인증하는 RE100에 본격적으로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국에서는 재생에너지 전력을 따로 사는 것이 불가능하다.

정부는 오는 11일 오후 관련 기업들과 간담회를 열고 RE100 이행방안과 녹색요금제 도입과 관련해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 삼성SDI, LG화학, 네이버 등 기업과 한국전력공사, 한국에너지공단 관계자도 참석한다.
김예지 기자 기사 더보기

kimyj@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