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콘크리트 압송기술 국산화 ‘초고층 기술’ 선도
부산 엘시티·여의도 파크원 ‘적용 성공’
작성 : 2019년 07월 08일(월) 08:54
게시 : 2019년 07월 08일(월) 08:55
가+가-
포스코건설과 중소기업들이 초고층 빌딩 건설에 필수적인 콘크리트 압송기술을 국산화했다.

포스코건설은 중소기업들과 공동 개발한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에 포스코의 고품질 철강재를 결합, 초고층 건축물 부산 ‘엘시티 더샵’(411m)과 여의도 ‘파크원’(333m) 건설현장에 적용하는데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고층 건축물 건설을 위해서는 고강도의 압송관을 이용해 콘크리트를 최상부까지 쏘아 올려야 한다.

이때 압송관내 높은 압력과 지속적인 마찰로 최고 품질의 철강재가 요구돼 그간 고가의 유럽산 제품을 수입해 사용했다.

이번에 포스코건설과 국내 중소기업들이 국산화하는데 성공하면서, 막대한 수입대체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해당 기술은 포스코와 포스코건설, 세안, 건설기계, 케미우스코리아, 명지대 토목공학과가 1년여간의 공동연구 끝에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수입 철강재를 대체하는 포스코 비열처리 철강재는 유럽산 제품에 비해 가격이 40% 저렴하고 강도는 30% 높으며 무게는 20% 가볍다.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은 압송관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해 내부 압력을 무선 모니터링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콘크리트 유동성, 성능을 개선하는 약액주입공법을 더해 한 번에 최대 500m까지 쏘아 올릴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강관제조 중소기업인 세안과 건설기계는 압송관을 제작·공급했으며, 케미우스코리아와 명지대 토목공학과는 약액주입공법의 연구와 실용화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건설은 압송관 제작, 약액주입공법, 기술컨설팅을 패키지화해 유럽 등의 콘크리트 압송 장비 업체에 수출길도 적극 개척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세계 최고 품질의 포스코 철강재와 중소기업들의 기술력이 결합하면서, 시공성·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비지니스 위드 포스코(Business With POSCO)’ 차원에서 비지니스 파트너와 함께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국내 최고 높이의 전망 타워로 추진 중인 청라 시티 타워(448m)에도 이 기술 적용을 검토, 시공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김병일 기자 기사 더보기

kube@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